해군이 컵밥 건넨 북한 표류선…밤 늦게 北에서 직접 예인

[the300]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2023년10월 1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앞 바다에서 어선 한척이 파도를 가르며 달리고 있다. (자료 사진) 2023.10.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우리 해군이 29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일시적으로 월선해 비상식량을 지원했던 북한의 표류 선박을 북한 측이 예인해 갔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표류하던 북한 선박이 구조될 수 있도록 우리 군은 유엔군사령부 및 국제상선통신망을 이용해 상황을 전파했다"며 "어제 야간에 북한의 선박이 표류하던 선박을 예인해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측은 표류 중이던 선박을 예인해가는 과정에서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에 따르면 해군 해상초계기는 전날 오후 2시16분쯤 강원도 고성군 제진항 동쪽 약 200㎞, NLL 이북 약 3㎞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미상 선박을 포착했다. 표류 중이던 선박 승선자들의 구조 요청 신호를 포착한 해군 경비함은 해당 선박에 근접해 북한 선박임을 확인했다.

당시 표류 중이던 북한 선박은 10여m 길이의 소형 상선으로 추정된다. 북한 선박에 타고 있던 선원들은 "10일간 표류 중"이라며 "북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우리 군은 컵밥과 초코바·초코파이·생수 등 비상식량을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선박에 지원했다. 북한 측이 해당 조난 선박을 구조·지원할 수 있도록 우리 군은 유엔군사령부와 국제상선통신망을 이용해 상황을 전파·통보하는 등 조치도 취했다.

이 실장은 "유엔사 및 국제상선통신망을 활용해 계속 연락했다"며 "언론을 통해 공개한 건 인원 구조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한 측면, 그리고 우리 측이 물품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우발적 상황이 발생하는 걸 예방하기 위한 측면도 있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