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반도 모든 문제 첩경은 김정은 정권 검은돈 차단"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하마스 무기 지원 의혹 등 질문을 받고 있다. 2023.10.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통일부가 "북한 비핵화와 인권 증진 등 한반도 내 모든 문제 해결의 첩경은 김정은 정권으로 흘러가는 검은 돈을 차단하는 데 있다"고 30일 밝혔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총회에서 북한을 자금세탁 고위험 국가로 13년 연속 유지한 것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냈다.

구 대변인은 "통치자금 및 WMD(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 확보를 위한 북한 정권의 불법자금 탈취는 그 수법과 규모 측면에서 나날이 대담해지고 있다"고 했다.

북한의 불법자금 탈취 규모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정찰총국의 해커들이 지난해 탈취한 가상화폐 규모가 전년도의 3배 수준인 17억달러, 한화로는 2조3000억이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북한의 대북제재 회피 및 불법자금 조달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