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포탄 컨테이너' 러 배송… 한미일 " 강력 규탄, 인명피해 크게 증가"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3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연회 등 일정을 진행한 뒤 다음 방문지를 향해 떠났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과 미국 일본 3국 외교당국 수장이 26일 "북한이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을 대상으로 사용될 군사장비와 군수물자를 러시아 연방에 제공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공동 발표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히며 "현재 일부 전달이 완료된 것으로 확인되는 이러한 무기 제공은 러시아의 침략 전쟁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크게 증가시킬 것"이라고 했다.

한미일 3국은 "우리는 북한과 러시아가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이를 위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북한으로부터 군사장비를 조달하기 위한 러시아의 시도를 밝히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북한과 러시아간 무기 거래, 군사기술 이전에 대해서는 "우리는 북한으로 무기를 이전하거나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이전받는 것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또는 재래식 무기 프로그램과 연관된 특정 물품을 북한으로 이전하는 것, 관련 기술 협력을 추진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러시아에 대해 "이러한 제한 요소들을 담고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에 찬성한 바 있다"는 지적도 했다.

이어 "북한으로의 핵·탄도미사일 관련 기술 이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깊이 우려한다"며 "이러한 북한으로의 기술 이전은 지역 안보를 불안정하게 하려는 행위자들에게 민감 기술이 이전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노력을 위태롭게 하고,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것이며, 우리가 국력의 모든 요소를 동원하여 점증하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에 적절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금 일깨워준다"고 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서는 "북한의 지원을 받으면서 전쟁을 장기화하려는 러시아의 시도에 맞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국가 지위를 지지하고, 러시아의 침략 전쟁의 여파에 대응하기 위한 우크라이나의 노력을 지원하는 데 있어 확고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백악관이 최근 북한에서 출발한 무기 컨테이너가 러시아 측 탄약 창고로 이동했다고 밝힌 점에 대해 "이 사안은 한미 양국 간 공조하에 지속 추적해 오고 있던 사안"이라며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그간 러시아와 북한이 무기 거래 등 군사협력을 계속 추진하고 있음에 따라서 한·미·일이 이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또한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이번 외교장관 공동성명이 채택된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