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연휴 만들고 대통령은 안쉰다…인천공항부터 간 尹, 왜?

[the300]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 첫날인 28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일본 도쿄행 화물기에 탑승, 기장으로부터 화물기 운항계획을 보고받고 있다. 2023.09.28.
윤석열 대통령이 명절 연휴 첫날을 맞아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수출 현장 최일선에서 쉬지 않고 일하는 국민을 격려했다. 추석 연휴에도 매일 민생 일정을 이어가는 윤 대통령이 화물터미널부터 찾은 이유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경제'라는 윤석열 정부의 정책 방향을 다시 한번 분명히 다지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 터미널을 방문해 항공 화물 수출 현장을 둘러보고 현장 근로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해 추석 때는 연휴 첫날 서울 명동성당 명동밥집에서 일일 요리사로 나서 무료급식소를 이용하는 이웃들에게 직접 김치찌개를 끓여 대접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배식 시간보다 2시간 이상 일찍 도착해 양파 썰기 등 재료 손질부터 요리까지 모두 손수 챙겼다.

이날 윤 대통령은 먼저 현장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항공 화물 산업 현황과 영종대교 통행료 인하 경과'에 대해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항공 화물 수출이 우리나라 경제 회복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유정복 인천광역시장과 화물조업 종사자가 통행료 인하에 감사 인사를 전하자 윤 대통령은 "전 정부에서 해결하지 못한 난제였지만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코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단기간에 해결했다"며 "인천 주민, 인천공항 근로자 등의 비용 부담이 대폭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근무 중인 현장 근로자들을 만나 "물류산업의 최일선인 화물 터미널에서 수출 역군들을 만나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직접 화물기에 탑승해보기도 했다. 일본 도쿄행 화물기에 올라 기장으로부터 화물기 운항계획을 보고받고 "화물기 운항을 위해 힘쓰는 모든 분들이 우리나라 경제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지고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화물기에서 내린 뒤에는 항공 화물 종사자들과 단체 기념촬영을 한 후 일일이 악수하면서 이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 첫날인 28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항공 화물 종사자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28.
출범 직후부터 '경제 최우선'의 정책 방향을 천명해온 윤석열 정부는 특히 올 하반기부터 국내 경제와 민생 문제 대응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10월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명절 연휴를 엿새로 늘린 것도 내수활성화를 통한 경기 진작을 위해서다.

윤 대통령은 각종 외교무대에서 기록적인 연쇄 양자회담을 소화하면서 세일즈 외교에 총력전을 펼치는 것 또한 우리 기업의 신시장 확대와 국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라고 역설해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25일 추석 연휴를 앞둔 국무회의에서 "지성이면 감천"이라며 "글로벌 시장과 엑스포가 바로 우리 것이라고 확신하고 몸을 던져 뛰면 결국 우리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명절 민생 대응에는 "관계 부처는 국민들께서 실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명절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해 주길 당부한다"며 "주위에서 소외되고 힘든 나날을 보내는 분들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함께하는 한가위가 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연휴 기간에도 쉬지 않고 일본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 초청 행사를 비롯해 군인·경찰관·소방관 등을 챙기는 일정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현장 방문에는 원희룡 장관과 유정복 시장,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추석 연휴에도 근무 중인 근로자들을 함께 격려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