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李 영장 기각에 "尹 공식 사과·한동훈 장관 파면해야"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9.27.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7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기각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원이 이재명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며 "너무 당연하고 합리적 결정"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사법 정의가 아직은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윤석열 정부가 정치 검찰을 동원해 무도하게 야당을 탄압하고 정적을 제거 하려고 한 무리한 수사가 법원 문턱에서 제동 걸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정치 무력화를 멈추고 국회와 야당을 존중하는 태도로 정치복원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무리한 정치 수사에 대한 윤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실무 책임자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파면이 그 시작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당 지도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의원 한 분 한 분과 소통하며 지혜를 모아가겠다"며 "당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우리 당의 분명한 원칙과 기준 아래 반목과 분열엔 단호하고, 사의와 다양성은 존중하는 더 큰 민주당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제 다시 원팀"이라며 "단합된 힘으로 승리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제가 먼저 희생하고 헌신하고 책임지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