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끝낸 이재명, 내일 법원 구속영장심사 출석…"입장문 없다"

[the300]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1일 오전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이 대표는 전날(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부결을 요청했다. 2023.09.2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26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키로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부로 24일에 걸친 단식 투쟁을 마친 뒤 회복 치료를 받고 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는 오는 26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당일 오전 9시45분경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한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출석할 것"이라며 "출석과 관련한 이 대표의 별도 입장문은 없다"고 했다.

'의료진이 이 대표의 건강 상태에 대해 어떻게 판단했는지' 묻는 기자들의 말에는 "의료진의 입장을 직접 전해 들은 바가 없다"며 "(이 대표가) 회복 중이라는 것만 알고 있고 이동 수단이나 구체적인 상태 등에 대해서는 전해 듣지 못했다"고 했다.

'내일 이 대표의 법원 출석에 민주당 의원들이 동행하느냐'는 질문에는 "방금 (이 대표가 출석한다는) 내용이 정해졌으니 거기에 맞춰서 당에서 별도 결정을 내리면 (의원들이) 결정에 따를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오는 26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게 됐다. 검찰은 쌍방울그룹 대북 송금 의혹과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을 병합해 배임, 뇌물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대표는 그간 영장실질심사 출석 여부와 관련해 의료진들의 최종 판단을 듣고 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