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간 김기현 "선거, 시작도 안 해...승패, 김칫국물 마시는 얘기"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방신전통시장에서 과일을 구입하고 있다. 2023.9.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 지원에 나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선거가 시작도 안 했는데 (승패) 가능성 이야기하는 건 김칫국물 마시는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방신전통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강서구가 야당에 유리하단 관측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자 "선거는 아직 시작도 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국민의힘은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강서구민들의 민심을 얻기 위한 노력을 가열차게 하겠다"고 했다.

이날 시장에서 김 대표는 계속 '민심'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여당이 압도하지 못하고 밀리는 것이 유감스럽다'고 한 것에 대해 "홍 시장이 말하는 것에 제가 일일이 답변할 필요가 없다"며 "저희는 (선거운동을) 열심히 해서 강서구민들의 민심을 얻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방신시장을 방문해) 상인회장과 상인들의 건의 사항과 말씀을 들었다"며 "역시 전통시장이 우리 민심을 잘 녹여내는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상생할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예산과 정책을 반영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강서구에 방신시장 같은 재래시장이 여섯 군데 있다고 하는데 여러 의견을 잘 취합하겠다"며 "전통시장 상인들이 신나게 영업할 수 있고 주민들이 시장에서 값싸고 좋은 물건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챙기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의 시장 방문에는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김성태 국민의힘 강서을 당협위원장, 김선동 국민의힘 서울시당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시장에서 파프리카, 고구마, 꽃게, 과일, 송편, 황태포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하며 추석 전 지역 민심을 청취했다.

이날 김 후보는 김 대표 시장 방문에 동행하지 않았다. 김 대표는 기자들이 김 후보가 동행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후보는 후보대로, 대표는 대표대로 일정이 있다"며 "각자 효율적으로 분산해서 더 열심히 활동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김 대표는 26일 예정된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후보가 모두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것에 대해 "민주당 원내지도부 선출을 지켜보는 게 도리일 것 같다. 왈가왈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