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체포안 가결, 민주당 '내전' 돌입...당신이 궁금한 4가지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 갈림길에 놓이면서 민주당이 '시계제로' 상황에 놓였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사퇴하면서 민주당 지도체제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이번 사태에 따른 향후 민주당의 운명과 관련, 독자들이 궁금해 할 법한 4가지를 정리했다.



李 체포안 가결에 원내지도부 사퇴···새 지도부 선출 언제?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1일 긴급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가 지도부 논의, 요청, 설득과 다른 방향으로 나왔기 때문에 그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광온 원내대표가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 시간부로 원내대표단도 총사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새 원내지도부 선출시까지 박 원내대표 대신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가 실무적으로 박 원내대표를 대행한다고 밝혔다. 당의 원내사령탑인 원내대표는 당 대표가 궐위될 경우, 당 대표 권한을 대행할 당 서열 2인자다. 이 대표가 단식 투쟁 중이고 구속 갈림길에 놓인 가운데 박 원내대표마저 사퇴의 뜻을 밝히면서 민주당 지도부에 공백이 생긴 셈이다.

민주당은 지도부 공백 최소화를 위해 오는 26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21일 심야 회의에서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설치 및 구성의 건'을 당무위원회에 부의했고 당무위는 22일 해당 안건을 가결했다. 선관위원장은 변재일 의원이, 간사는 송옥주 의원이, 위원은 최기상·한준호·홍정민 의원이 각각 맡았다.

한 의원은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일시는 26일 오후 2시에 진행키로 했으며 장소는 미정"이라며 "오늘부터 일요일 오후 6시까지 후보자 등록을 접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새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앞서 원내대표 선거에서 박 원내대표와 맞붙었던 김두관·박범계·홍익표 의원 등이 거론된다.


친명 지도부는 왜 유지되나?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사퇴했지만 당 지도부라 할 수 있는 최고위원회는 당분간 유지된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고위 체제가 당분간 유지되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유지 기한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못 정했다"고 답했다. 대표, 원내대표 궐위시엔 전당대회에서 최다 득표한 최고위원이 권한을 대행하는데, 지금은 친명계로 분류되는 정청래 의원이 해당한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최고위원회 위원들은 대부분 당 대표와 함께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만큼 사퇴하는 문제가 간단치만은 않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대선 패배 등 책임론이 불거질 때 최고위 등 지도부가 총사퇴를 하기도 한다"며 "(최고위는 유지되고 원내지도부만 사퇴한 것은) 친명이 힘으로 누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전날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것에 대해 '부결을 당론으로 정하지 못한 원내대표의 책임'이란 의견과 '원내대표만의 책임은 아니다'란 의견이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22일 S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지도부가 결국은 리더십을 발휘해야 된다. 중요한 게 현재 지도부가 사실 이 과정에서 제대로 역할을 못 해왔다고 본다"며 "단순히 박광온 원내대표 혼자 책임지고 욕먹을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정식 사무총장과 사무총장 산하 정무직 당직자들도 전날 모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권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사의 여부를 결정하기 전까지 정상적으로 근무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논란의 중심···이재명 대표 거취는?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1일 오전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단식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이 대표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이 대표는 전날(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부결을 요청했다. 2023.09.21.

이르면 25일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이재명 대표의 거취도 중요한 변수다. 이 대표가 23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복수의 의원들은 "지금 단계에서, 더군다나 대표가 병상에 있는데 그 문제를 논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전날 최고위원회는 입장문을 내고 "최고위원들은 조속히 당을 안정시키고 이재명 당대표를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며 현행 이 대표 체제를 유지할 것임을 밝혔다.

반면 비명계에선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전원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YTN 라디오 프로그램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책임져야 할 사람은 가만히 있고 오히려 책임이 약한 사람한테 모든 것을 떠넘기는 현상"이라며 "책임져야 될 사람이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기존의 지도부(라고 생각한다), 박광온 원내대표 사퇴 요구를 하라고 했으면 (지도부) 총사퇴 되는 게 맞는 것"이라고 했다.


분당 가능성? 민주당 "논의 없었다"고 일축했지만···


민주당 내 친명·비명계 의원들 간 갈등이 증폭되면서 민주당 내 분당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1일 민주당 긴급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분당 논의가 있었는지 묻는 물음에 "(그런 논의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답했다.

분당이 직접 거론되지 않았지만 이날 의원총회 분위기는 욕설이 오갈 정도로 험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누구 하나 죽일 것 같다"는 말로 현장 분위기를 대신했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을 통해 친·비명계간 갈등이 거세게 분출된 이상 봉합은 당분간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에 "새 원내지도부가 선출된다 하더라도 이번 갈등을 봉합하긴 어려울 것"이라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22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제 나라 국민이 제 나라를 팔아먹었듯이 같은당 국회의원들이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었다"며 "적과의 동침이다. 해당행위다.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공개 비판했다.

이 대표가 법원으로부터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이후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분당이 현실화될 수도 있단 의견도 나온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민주당 내) 완전 강성 친명 체제가 구축될 것이고 (비명계에 대한) 보복도 있을 것"이라며 "이 때는 분명히 분당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