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K패션' 입고 뉴욕 패션박람회로…韓디자이너 응원

[the300]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뉴욕 재빗츠 센터에서 열린 국제 패션박람회 '코테리 뉴욕'을 방문해 한국 브랜드 부스를 찾아 의상을 살펴본 뒤 우리 디자이너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22.
유엔(UN)총회 참석을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전(현지시간) 국제 패션박람회를 방문해 우리나라 디자이너들을 만났다.

김 여사는 이날 미국 뉴욕 재빗츠 센터에서 열린 국제 패션박람회 '코테리 뉴욕(COTERIE New York)'을 방문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밝혔다. 코테리 뉴욕은 패션디자이너와 유통 바이어들이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교두보로 삼는 B2B(기업 간 거래) 박람회로, 매년 뉴욕에서 개최된다. 김 여사는 이날 박람회에 참여한 우리 브랜드 중 하나인 '리이(RE RHEE)'의 2024 S/S 상·하의 의상과 가방을 착용해 K-패션에 대한 응원의 의미를 더했다.

김 여사는 한국 브랜드 부스를 일일이 방문해 우리 디자이너들을 격려했다. 또 각각의 브랜드 설명을 들으며 의상을 둘러보고 착용해보기도 했다.

특히 김 여사는 이날 멸종위기 동물들을 위한 티셔츠 제작·판매, 친환경 소재 사용과 업사이클링 제품 생산을 통한 지속가능한 패션 실천 등 여러 브랜드의 사회적 활동에 대해 청취했다.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뉴욕 재빗츠 센터에서 열린 국제 패션박람회 '코테리 뉴욕'을 방문해 한국 브랜드 부스를 찾아 의상을 착용해보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22.

우리 디자이너들은 김 여사에게 "이제 한국이 과거와 달리 패션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다"며 "해외 고객들도 한국인의 취향을 반영한 한국적인 스타일을 찾곤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에 공감하며 "전 세계 젊은층이 한국의 다양하고 자유로운 문화에 큰 호감을 가지고 있다. 그만큼 한국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K-패션의 인기도 높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한국 고유의 멋을 담은 K-패션을 알리는 우리 디자이너들이 자랑스럽다"면서 "국내의 유능한 디자이너들이 더욱 활발히 세계 무대로 진출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