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 "탈당 말아달라"...李 체포안 가결에 野 지도부 '패닉'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박광온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되자 당 지도부는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민주당은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이 진행된 후 기자들과 만나 "예상치 못한 결과라 많이 놀랍고 충격적"이라며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여러 차례 부결을 호소했는데 다른 결과가 나와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긴급 회의 등을 통해 앞으로의 상황과 대책을 논의하고 결과를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국회는 이날 열린 본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을 재석 295명중 찬성 149표, 반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했다. 투표는 무기명으로 진행됐다. 제1 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이날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민주당 지도부는 참담하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말을 아꼈다.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후 본회의장을 나서면서 기자들의 가결 결과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탈당하지 마시고 이 대표 곁을 지켜달라. 곧 정리해서 수습책을 내겠다"고 했다.

한편 국회는 이날 열린 본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동의안을 재석 295명중 찬성 149표, 반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했다. 투표는 무기명으로 진행됐다. 제1 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체포동의안 표결에는 재적의원 298명 중 295명이 참여했다. 장기간 단식으로 입원 중인 이 대표를 포함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수행 중인 국민의힘 소속 박진 외교부 장관, 수감 중인 무소속 윤관석 의원 등 3명을 제외한 전원이 표결에 참여했다. 체포동의안 가결정족수는 출석의원 과반인 148명으로, 이번 표결에서는 찬성표가 가결 정족수보다 단 1표 많았다.

앞서 국민의힘(110명, 해외 출장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 제외)과 정의당(6명)은 찬성을 당론으로 결정했으며,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양향자 한국의희망 의원, 하영제·황보승희 무소속 의원 등 120명은 가결에 표를 던진 것으로 추정된다. 민주당 내에서만 최소 30표의 무더기 이탈표가 나온 셈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