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美 JFK '용기 있는 사람들 상' 수상…"한일 관계 개선"

[the300]

[캠프 데이비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미국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8.19.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의 공을 인정받아 미국 존 F. 케네디 재단(JFK 재단)이 수여하는 2023년 '용기 있는 사람들 상(Profile in Courage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통령실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JFK 재단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양국 정상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면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올해의 '용기 있는 사람들 상' 특별 국제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총 7명으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를 제외하고 미국 국내 수상자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상원의원 5명(카트리나 실리, 펜리 구스타프슨, 마지 브라이트 매튜스, 미아 매클라우드, 샌디 센)이다.

올해 시상식은 내달 29일 미국 보스턴에 소재한 JFK 재단 도서관 겸 박물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우리 측 참석자는 미정이다.

JFK측은 "더 평화로운 세상을 위해 화해라는 힘겨운 일을 하고 있으며, 용기가 필요한 시기에 민주주의를 위한 헌신을 보여주었다"고 한일 양국 정상을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용기 있는 사람들 상'은 JFK 재단이 1990년부터 매년 정치적으로 용기 있는 리더십을 발휘한 정치인과 관료들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저서 '용기 있는 사람들(Profiles in Courage)'에서 이름을 따온 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2022, 미 국내 수상자 4명과 함께 공동수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2017) △조지 부시(2014) 미국 대통령 △코피 아난 UN사무총장(2002) 등이 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2023 용기 있는 사람들 상' 수상은 한일 관계의 획기적인 개선과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로 이어지는 역사적인 진전을 가능하게 한 윤 대통령의 정치적 결단과 리더십을 미국은 물론 전 세계가 높이 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