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 명품백" 北김여정 디올·최선희 구찌…사치품 제재 무력화?

[the300]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여동생 김여정(왼쪽), 최선희 외무상이 각각 핸드백을 든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상이 최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러시아 방문을 수행하던 당시 각각 1000만원에 달하는 디올 핸드백과 구찌 핸드백을 들고 다녔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에 따라 대북 사치품 수출은 금지돼 있지만 북한 고위직들은 대북 제재에 아랑곳 않고 명품을 애용하는 장면이 속속 포착됐다.

19일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 뉴스(NK NEWS)가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 사진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러시아 콤소몰스크나아무레의 유리 가가린 항공 공장을 방문한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든 핸드백이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 핸드백이었다. 타조 가죽으로 만들어진 이 핸드백은 지금은 생산되지 않지만 중고 시장에서 1만 달러(약 1330만 원)에 거래된다.

김 총비서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도 프랑스 명품 디올 핸드백을 든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김 부부장이 든 핸드백은 송아지 가죽으로 만든 레이디 디올(Lady Dior) 고급제품으로 디올사 홈페이지에서 7000 달러(약 929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김 부부장은 지난 7월 하순 중국 대표단 일원이 평양을 방문할 당시 촬영된 사진에서 불가리 핸드백을 든 모습이 확인된 바 있다.

지난 2006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1718호에 따라 북한에 사치품 수출이 금지돼 있지만 북한 고위직들은 여전히 명품을 애용하고 있다.

과거 김 총비서는 스위스제 IWC 샤프하우젠 시계를 찬 모습이 포착된 적이 있다. 김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와 딸 주애는 각각 디올 핸드백, 디올 외투 차림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한 적이 있다.

나자닌 자데-커밍스 호주 디킨대 인도주의 리더십 센터 부소장은 "북한 고위층들이 일반 주민들은 꿈도 꾸지 못할 물건들을 소지하는 일은 흔한 일"이라면서 "북한의 초 고위층과 일반 주민들의 생활이 엄청난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동안 북한 주민 가운데 1000만명 이상이 기아와 영양실조에 시달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