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덴마크 총리와 정상회담…"녹색협력 더욱 확대"

[the300]

[뉴욕=뉴시스] 전신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덴마크 정상회담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9.
유엔(UN)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녹색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과 프레데릭센 총리가 회담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덴마크의 지지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전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자유·인권·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는 오랜 우방국인 덴마크와 양자 회담을 가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국이 2011년부터 매년 녹색성장동맹회의를 개최하고 그간 녹색전환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온 것을 평가했다.

이에 프레데릭센 총리는 2021년 5월 양국 관계가 '포괄적 녹색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점을 짚으면서 "앞으로 해상풍력, 친환경선박, 지속가능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녹색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자"고 말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작년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 양자 회담에 이어 올해 유엔총회 계기에 양자 회담을 가지는 등 한-덴마크 간 고위급 교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국 간 녹색성장 동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과 양자기술 협력도 모색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프레데릭센 총리는 한반도와 역내 안보와 평화를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최근 북-러 정상의 악수 장면이 유럽에서도 깊은 우려를 자아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박6일의 이번 뉴욕 방문 일정 중 최소 30개국에서 최대 50개국에 이르는 나라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개별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