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인권 실상 알려 北에 개선 압박"…북한자유주간, 첫 축사

[the300]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 회담장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3.9.1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18일 "계속해서 북한 인권의 실상을 널리 알려 나간다면 북한 당국도 인권 개선 압박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20회 북한자유주간 행사 축사(강종석 통일부 인권인도실장 대독)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결국 북한의 참혹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망했다. 한미일 북한인권단체들이 북한 자유주간 행사에 통일부 장관이 축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김 장관은 "북한인권 개선에 관심이 있는 모든 주체의 활동이 서로 연계되고 시너지를 냄으로써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간과 국제사회가 모두 함께할 수 있는 '북한인권 로드맵'을 마련해 중장기적 시야에서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사업을 기획·추진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그동안 민간과 국제사회의 노력에 비해 우리 정부의 노력에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그렇기에 윤석열 정부는 북한인권 증진에 우선순위를 두고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인권증진위원회 운영, 북한인권보고서 발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제안국 복귀 등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소개했다.

한편 제20회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오는 23일까지 진행된다. 북한자유주간에는 탈북민 강제 북송 반대집회, 북한인권의 실상을 고발하는 사진전, 탈북 여성의 아픔을 알리는 오페라 등 다양한 행사가 예정돼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