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송 거부로 119 철수…"강제입원 시켜야" 설득 중

[the300]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단식 18일차를 맞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19대원들이 당 대표실로 들어갔으나 이 대표의 거부로 다시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9.17.

단식 18일 차에 접어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건강이 급격히 악화돼 119구급대가 출동했으나 이 대표의 거부로 구급대가 철수했다. 당 지도부는 계속 이 대표의 단식 중단과 입원을 설득할 계획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15분에 의료진은 이 대표에게 즉시 단식을 중단하고 입원해야 한다고 진단했고 이에 따라 119를 불렀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에게는 입원하자는 의견을 전달했지만 대표는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라며 "지도부 몇 분이 계속 설득 중"이라고 했다.

이날 오후 3시30분쯤 119 구급대원들은 환자용 침대를 끌고 당 대표실에 들어갔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물론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도 구급대원들과 함께 들어가 이 대표를 설득했다. 하지만 약 10분 후 119 구급대원은 빈 환자용 침대를 끌고 다시 나왔다.

이후 민주당 소속의 오기형 의원, 의사 출신 신현영 의원 등 여러 의원들이 재차 당 대표실에 들어가 이 대표에게 입원을 설득했으나 이 대표는 완강히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언제든 쇼크가 올 수 있는 상황"이라며 "천일염을 물에 타서 마신 뒤 잠깐 상태가 좋아졌으나 지속적으로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어서 최고위원들 사이에서도 강제입원을 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의사표현을 할 정도의 의식은 있으나 자리에서 일어나기 어려울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30여 명의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 긴급 의원총회 이후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당 대표 회의실 앞에서 대기 중이다. 이들은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때까지 밤새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