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고소"…김건희 여사, 시장에 앉아 전복 먹고 성게 사고

[the300]'오염수 우려' 불식, 부산 기장시장서 소비 촉진 활동…가자미회 등 시식

[부산=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을 방문해 전복을 시식하고 있다. 2023.09.14.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부산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14일 오후 부산 기장시장을 찾았다. 윤 대통령이 '지방시대 선포식' 등 다른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김 여사가 별도로 민생 현장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이날 시장에서 다양한 수산물과 해조류 등을 구매하며 최근 태풍과 폭염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추석을 앞두고 제수용품과 먹거리를 구매하는 지역주민들과 소통했다.

먼저 김 여사는 튀김집에서 튀김을 시식한 뒤 해조류 노점으로 이동해 다시마를 맛보고 온누리상품권 2만 원으로 이를 구매했다. 회센터에서는 가게 주인이 뜰채로 건져 올려 바로 손질한 가자미 회도 먹었다. 김 여사는 초고추장에 찍어서 가자미 회를 먹은 뒤 "너무 고소하고 담백하다"며 온누리상품권 10만 원으로 가자미 회를 샀다.

이어 전복, 성게 노점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환호하는 상인,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면서 인사했다. 성게와 전복도 시식한 후 "너무 맛있다"며 온누리상품권 15만 원으로 성게 500g과 전복 7미를 구매했다. 김 여사는 이밖에도 과일, 건어물 등 다양한 먹거리를 둘러보고 구매하며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활동을 진행했다.

[부산=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을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2023.09.14.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시장 방문 과정에서 상인들에게 장사가 잘 되는지 근황을 물으며 전통시장과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기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김 여사는 "최근 가짜뉴스로 장사에 피해는 없는지 걱정된다"며 "국민들께서 우리 수산물이 안전하고 건강하다는 점을 잘 알고 계실 것이다. 저도 오늘 많이 사가겠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날 일정과 관련해 "정부가 10월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서 이번 추석 연휴가 더욱 길어진 만큼 김 여사는 많은 분들이 기장 등 지역과 고향을 방문하면서 전통시장에 따뜻한 온기가 도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했다"며 "환영해주신 시장 상인들께 감사 인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아낌없이 보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