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북, 러와 모종의 군사 거래 추진…'담대한 구상' 호응해야"

[the300]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관계관리단 회담장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3.9.1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14일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군사 협력과 무기거래에 대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통일부 기자단과의 첫 공식 간담회를 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우려의 뜻을 밝히며 "러시아와 북한은 스스로 고립과 퇴보를 자초하는 불법 무도한 행위를 중단하고, 안보리(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 국제규범을 준수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김 장관은 북러 정세에 대해 "러시아 국방장관 방북 이후 북러간 동향, 김정은의 최근 수차례 군수공장 시찰, 이번 정상회담 수행원 면면, 러시아의 북한 인공위성 개발지원을 시사하는 언급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볼 때, 양측은 모종의 군사적 거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북러 정상회담은 안보리 중심의 대북 제재 시스템을 무력화시킬 위험이 거론돼 왔다. 타국과의 무기 거래가 금지된 북한과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 간 북한산 포탄과 러시아 군사기술의 맞교환 등이 추진돼 왔기 때문이다.

다만 김 장관은 전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에서 치른 북러 정상회담의 상세한 결과는 현황을 추가적으로 파악해야 한다고 했다. 북러 군사협력의 실체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는 상황인 만큼 윤석열 정부도 일각에서 관측이 나오는 제재 등 고강도 대응엔 착수하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은 북한을 향해 "이제라도 현실을 직시해 위기를 고조시키는 우매한 행동을 멈추고 '담대한 구상'에 호응하는 '올바른 길'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가칭 '국립북한인권센터'를 설립 민간과 함께 북한인권 컨텐츠 허브를 마련하고, '북한인권 상호대화'를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이 북한인권을 논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북한 인권 문제 공론화를 예고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