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용 안보실장, 北도발 대비 공항·항만·통신시설 방호태세 점검

[the300]

[서울=뉴시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13일 오후 주요 국가기반시설 방호태세 점검 관계기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9.13. *재판매 및 DB 금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13일 공항, 항만, 통신 등 주요 국가기반시설의 북한 도발 대비 방호태세를 점검했다.

대통령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조 실장은 이날 오후 주요 국가기반시설 방호태세 점검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해 다양한 북한 도발 위협에 대비한 기관별 방호태세 관련 보고를 받고 보완 및 개선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가기반시설 500여개 중 국민 생활과 안전에 직결돼 현장점검이 필요한 6개(공항·수원·항만·전력·통신·지하공동구)를 담당하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부산항만공사 사장,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 경영부사장, KT 부사장,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정부에서 서울시 행정2부시장, 5개 중앙부처(국토교통·환경·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실장, 대통령실 관련 비서관 등도 참석했다.

조 실장은 모두발언에서 "주체가 불분명하고 불특정 대상에 대한 물리적 공격 가능성과 북한의 다양한 도발유형?위협이 증대되고 있다"며 주요 국가기반시설에 대한 예방적 차원의 범정부적 위기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강신철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의 국가기반시설 대상 북한 도발 유형과 위협 보고, 6개 시설 공공기관장의 민관군 통합 방호태세 현황 보고 등이 이뤄졌다. 이후 중앙부처·기관 관계자들의 토의가 진행됐다.

대통령실은 "향후 국가안보실은 주요 6개 시설에 대해 월 1~2개소 방문을 이어가며 현장 토의를 통해 문제점과 보완사항을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