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 대표 "북러 군사협력 동향에 긴밀 공조…탄도미사일 규탄"

[the300]

(보스토치니 AFP=뉴스1) 홍유진 기자 =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관계자로부터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3.09.13/ ⓒ AFP=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3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및 나마즈 히로유키 일본 북핵수석대표와 3자 유선협의를 통해 북러 정상회담과 군사협력을 포함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며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날 3국 수석 대표는 북한의 SRBM(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이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역내 평화와 안정을 심각히 위협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3국 수석대표는 북한이 북러 정상회담 직전에 미사일 도발을 벌인 것에 주목하면서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보여야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를 수행해 체코를 방문 중인 김 본부장은 12일(현지시간) 한-체코 총리회담에서도 양측이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가 함께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체코를 비롯한 많은 유럽 국가들도 최근 북한과 러시아 간 군사협력 시도 가능성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미·일 측과 공유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