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러시아,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있는 행동 바란다"

[the300]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조만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에 대해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 있는 행동을 하기 바란다"며 양자간 무기 및 기술 거래 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독자적으로, 그리고 동맹 우방국들과 협력하면서 전반적으로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고, 또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며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 그리고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 간의 정상회담에 대해서 여러 가지 이유로 많은 나라들이 조금은 우려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중' 대신 '한중일' 정상회의라는 표현을 쓴 것과 관련해서는 "외교적인 의미를 너무 많이 둘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번 순방 기간에 리창 총리와 기시다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재개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며 "한국은 의장국으로서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대통령실은 '한일중 정상회의'라는 표현을 써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일중 정상회의라는 표현은 3국의 정상회의 개최 순서가 한국, 일본, 중국이다. 그래서 외교 관계에 따라서 한일중으로 부르고 있었다"며 "캠프 데이비드 3국(한미일) 협력체제 공고화 이후에 한일 관계 개선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썼다고 얘기하지 않을 필요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한중일 정상회의라는 표현은 대통령께서 한중 관계 발전을 얘기하다 나온 표현이기 때문에 한중일이라고 표현하는 게 자연스러울 수도 있겠다"며 "그렇지만 우리 당국자들이 한일중으로 표현하든 한중일로 표현하든 거기에 결정적인 변화가 있다, 이렇게 외교적인 의미를 너무 많이 둘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