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태운 열차, 러시아로 이동중…'北 포탄-러 기술' 거래 가능성

[the300]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서 만난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19.04.25 ⓒ 로이터=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를 향해 출발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동북아시아 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 등 전 세계 안보 지형을 바꿔놓을 수 있는 북한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관측이 무성했던 사상 첫 북러 연합 군사훈련, 북러 양자 간 무기 거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서 한미 정보당국이 우려와 함께 주시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한미 정보당국은 김정은을 태운 열차가 10일 오후부터 천천히 북동 국경 지역으로 이동 중인 것을 파악했다.

군 당국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회담이 김 총비서의 러시아 방문을 계기로 열릴 것이라고 전망한 상태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국방부는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한다"며 "만약 방문한다면 푸틴 대통령과 회담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선 10~13일 나흘간 일정으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EEF)을 계기로 김 총비서와 푸틴 대통령 간 회담 가능성이 외신 등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12일 EEF 총회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할 예정인데 김 총비서도 EEF 기간 블라디보스토크를 찾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북한이 첫 핵공격 잠수함인 '김군옥 영웅함(디젤 잠수함)'보다 진화한 원자력추진 잠수함 기술을 러시아와의 협상을 통해 획득하려 한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재래식 무기를 소진함에 따라 북한제 총 포탄 등을 대거 사들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앞서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7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이 (지난 7월) 북한을 방문해 김 국무위원장을 면담할 당시 아마 북중러 연합훈련에 대한 공식 제의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김규현 국정원장이 보고했다고 전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김 원장은 "북러 회담 여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국제 정세에 굉장히 큰 영향을 미치고 있어 각국 정보기관과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외교부는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수행차 인도 뉴델리를 방문했던 10일(현지시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러북 관계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하는 가운데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평화·안정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 측의 반응은 공개되지 않았다.

미군이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군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직접 참전하지 않고 군수지원 등에 나선 가운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거듭 핵위협 메시지를 날려 왔다. 미국과학자연맹(FAS) 집계에 따르면 러시아는 현재 핵탄두 총재고가 5889개로 미국(5244개)보다 645개 많으며 러시아 핵탄두 중 1674개는 실전 배치돼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