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부터 아프리카까지…尹대통령, 연쇄 정상회담 '세일즈 외교'

[the300]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믹타(MIKTA) 정상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9.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정상회의 일정 속에서 연쇄 양자회담을 이어가며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등을 위한 정상 세일즈 외교를 펼쳤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르헨티나와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믹타(MIKTA·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튀르키예, 호주 등 중견 5개국 협의체) 정상회동, 한-튀르키예 정상 회담, 한-방글라데시 정상회담, 한-나이지리아 정상회담, 한-코모로 정상회담 등을 연이어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에게 부산엑스포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개별 국가와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우선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과는 배터리 협력을 논의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양국이 신재생에너지와 핵심광물 공급망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이 높다"며 "아르헨티나가 질 좋은 리튬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리튬 채굴이 한국과 연계되어 현지 배터리 생산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리튬 배터리 현지 생산 문제를 함께 검토해 나가자"며 에너지 분야와 관련해서는 수소 활용 분야의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과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아르헨티나 간 수소·재생에너지 협력 잠재력에 주목했다. 윤 대통령은 "관련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진 믹타 회원국 정상회동에서는 "글로벌 복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서로 다른 지역적, 문화적 배경을 가진 믹타 회원국들이 하나의 목소리로 연대해 나가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믹타 회원국 간 보편적 디지털 질서 규범 창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각국 미래세대의 기회 창출을 위해 청년 간 교류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튀르키예 정상회담에서 레젭 타입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9.
이날 믹타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회동을 계기로 기후변화, 빈곤, 팬데믹 대응 등 국제사회 주요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믹타 차원의 기여 의지를 표명하는 공동언론 발표문도 채택했다.

레젭 타입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는 인프라, 방산 분야 협력이 논의됐다. 특히 양 정상은 알타이 전차(K2 전차를 기반으로 개발된 튀르키예 차세대 전차) 개발 등 방산 분야에서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온 것을 높이 평가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양국 간 방산 분야 협력을 드론, 화물수송기, 장갑차 분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튀르키예 측이 검토 중인 신규 원전 건설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와 정상회담에서는 수교 50주년을 맞아 더욱 활발한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윤 대통령은 "방글라데시의 고도성장과 함께 건설, 인프라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만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및 경협증진자금(EDPF)을 통한 인프라 건설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의 방글라데시 진출이 자동차, 전자제품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우리 기업들의 원활한 활동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하시나 총리는 "한국 기업들의 방글라데시 진출이 더욱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나이지리아 정상회담에서 볼라 티누부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09.
아울러 윤 대통령은 볼라 아흐메드 티누부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는 내년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인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티누부 대통령의 참석을 초청했다. 티누부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아프리카 외교 강화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 계획을 환영했다.

윤 대통령은 아프리카연합(AU) 의장 자격으로 참석한 아잘리 아쑤마니 코모로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우리 해양수산부 대표단의 코모로 방문 등 청색경제(해양경제 성장전략으로 제시되는 개념) 분야에서 진전이 있었고, 농업 분야에서도 코모로가 7월 우리의 '아프리카 벼 개발 파트너십 사업'에 참여하는 성과가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잘리 대통령은 "코모로의 발전에 있어 청색경제, 농업, 기후변화 대응 등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양국의 협력 확대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