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기후위기로 재해 규모 커져...미래 보고 안전대책 강화해야"

[the300]

/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전 대통령이 17일 "전세계적으로 기후위기로 인한 재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과 대응을 높여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국적으로 집중호우 피해가 너무나 크고 심각하다"며 "특히 인명 피해가 많아 더욱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큰 슬픔과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웃의 아픔을 위로하고 아픔을 나누는데 우리 모두가 함께 마음을 모아야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전세계적으로 기후위기로 인한 재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과거의 안전 기준으로는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 되었다. 안전은 아무리 챙겨도 부족하기 마련"이라고 했다.

아울러 "개인과 기업, 지자체와 정부에 이르기까지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과 대응을 더욱 높여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또 급격히 커지고 있는 재해의 추세에 대비하여 미래까지 내다보는 안전 대책의 강화를 서둘러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