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반명(反明)그룹 출마설'에 "소설쓰는 분들 많아"

[the300]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서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4월 부산 해운대구 쿠무다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북콘서트 저자와의 대화에서 오프닝 토크를 하고 있다.2023.4.1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반명(반이재명계) 그룹을 형성할 것이란 일각의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언론 기사의 형식을 빌려 근거 없는 상상과 추측으로 소설을 쓰는 분들이 많다"며 "저는 만신창이 가족을 챙기며 과거와 현재를 성찰 또 성찰 중"이라고 밝혔다.

한 매체는 지난 16일 조 전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짚으며 출마의 한 형태로 문재인 전 대통령, 조 전 장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반명 그룹을 형성할 수 있음을 인용 보도했다.

최진 대통령 리더십연구원장은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은 퇴로가 없다. 열성 팬들이 가만 놔두지 않는다"며 "차기 대권으로 가는 징검다리로 반드시 총선에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의 배후는 문 전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조국, 이낙연 세 사람이 하나의 흐름을 이뤄 거대한 반명 그룹을 형성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달 경남 양산의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면서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중이란 추측들을 낳았다.

당시 조 전 장관은 SNS에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이 부정되고 폄훼되는 역진(逆進)과 퇴행의 시간 속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며 "지도도 나침반도 없는 '길 없는 길'을 걸어가겠다"고 밝혔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