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중 무역 적자로 경제 곤란"···中 대사 "탈중국화가 원인"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를 방문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2023.6.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중국이 최대 흑자국에서 최대 적자국으로 전환되고 있어 중국 정부에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싱 대사는 "일각에서 탈중국화 추진을 시도하는 것이 중요한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중국은 거대 시장을 갖추고 있고 개방의 문은 언제나 열려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 대사를 만나 "중국과 대한민국이 수교한지 올해로 30년이 된다. 최근 한중 관계는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로까지 격상됐는데 최근의 국제 정세나 경제 상황들이 한중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경제문제 관련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중국이 최대 흑자국에서 최대 적자국으로 전환되고 있는 것을 보니 경제가 매우 많은 곤란에 봉착하고 있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수출기업들, (중국) 현지 진출한 기업, 현지 교민들 의견을 들어봤는데 여러가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에서 각별한 관심 가져주시길 먼저 부탁드리려 한다"고 했다.

또 "최근 한반도 평화안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것처럼 중국 정부 역시 한반도 평화안정이라는 대원칙에 공감하고 지지를 표명하는 것으로 안다"며 "한반도 비핵화, 평화의 정착, 지역 안정을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일본의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문제에 대해 주변국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 문제에 대한 대응도 가능하면 목소리를 함께 내고 공공의 대응책도 강구해갔으면 좋겠다"라며 "한중 수교 이후 양국간 신뢰와 존중이 높게 형성돼 있다 최근 많이 후퇴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신뢰 회복이 확산되도록 좀 더 추가적 노력이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중국의) 집단 여행 허용 국가에서 지금 대한민국이 아직 제외된 상태"라며 "가급적 형평성 차원에서라도 긍정적 조치를 해줬으면 하는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싱 대사는 "과거, 현재, 미래를 막론하고 중한 관계는 잘 될 수밖에 없는 수 많은 이유만 있을 뿐 잘 되지 않을 이유가 단 하나도 없다"라며 "중국 정부는 항상 중한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이를 위해 굉장히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한 관계가 많은 어려움에 부딪쳤는데 이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가슴이 아프다. 솔직히 그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라며 "우리가 한국의 핵심 관심사항을 존중하는 동시에 한국도 중국의 핵심 관심사항을 존중해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 대만 문제는 중국 핵심 중의 핵심이고 중한관계의 기초"라고 밝혔다.

또 "(한중) 수교할 때 한국도 이에 대해 중국에 엄숙한 약속이 있었다. 중한 양국 미래의 발전은 정치적 기반이기 때문에 한국이 약속 제대로 지키시고 대만문제를, 중국의 핵심 우려를 확실하게 존중해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했다.

싱 대사는 "대중 무역적자를 말씀했는데 우리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는 글로벌 경제상황이 좋지 않고 반도체 경기가 하강 국면에 들어서는 등 때문이기도 하지만 일각에서 탈중국화 추진을 시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양국은 산업망 공급망이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고 이미 '네 안에 내가 있고 내 안에 네가 있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경제 구조를 형성했다"라며 "중국은 거대한 시장을 갖추고 있고 대외 개방의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한국이 대중국 협력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하고 중국 시장과 산업구조의 변화에 순응해 중국 경제성장 보너스를 지속적으로 누릴 수 있길 바란다. 중국 정부에서도 중국에 투자한 한국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 고민하고 도와주는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처리할 때 외부 요소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며 "중국 국민들이 일치단결해서 시진핑 주석 지도 하에 위대한 중국의 꿈을 실현하려고 한다. 그런 결심을 잘 모르는 것 같다"라고 했다.

싱 대사는 "중국은 한반도 평화 안정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중국도 남북한 양측이 대화를 통해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고 관계개선을 위해 노력하길 희망한다. 중국은 자신의 방식으로 계속 일을 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있는 것에 대해 "일본이 태평양을 자신의 집 하수도로 삼고 있는 것 같다. 이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오염수 해양 방류에 우리는 결연히 반대한다. 한국과도 이런 면에서 잘 협력하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중한 양국이 경제교류, 지방교류, 청소년교류, 문화교류 등에 대해 열망이 강한 것 같다"라며 "중국 정부에 이를 반영해 이런 면에서 (교류를) 계속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