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막걸리 한잔"…尹대통령, 청년 농부들과 모내기 소통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 꿈에영농조합법인을 방문해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새참을 먹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07.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농촌을 찾아 농민들과 함께 모내기를 하고 막걸리를 나누며 소통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내기가 한창인 충남 부여군 임천면 현장을 방문해 직접 모내기에 참여하고 현장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의 쌀 생산현장 방문은 작년 10월 이후 두 번째다. 대통령실은 "국민 먹거리 생산을 위해 농업인을 격려하고 농업·농촌의 구조 개선과 스마트화를 통한 청년 진출 도모와 올해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정책 의지를 강조하고자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환호하는 주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일정을 시작했다. 우선 도정 공장을 둘러보며 박정현 부여군수로부터 농업 현황과 가루쌀 재배 상황을 보고받고 이어서 청년농부들의 가루쌀 모판 만들기 시연도 참관했다. 윤 대통령은 가루쌀 종자를 직접 만져보고 파종 시기 등을 물어보며 농촌의 새로운 성장 가능성에 관심을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해 이앙기에 모판을 적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07. *재판매 및 DB 금지
곧이어 근처 논으로 자리를 옮겨 청년농부들과 함께 모내기 활동에 참여했다. 윤 대통령은 직접 벼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이앙기로 약 100m가량 모내기 작업에 함께 했다. 또 국내 이앙기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분야 종합검정을 취득한 자율주행 이앙기의 시연도 참관했다.

이후 마을회관으로 이동해 주민들과 단체 사진을 찍고 노인회장, 부녀회장, 청년농업인 등 마을주민들과 느티나무 아래 마련된 평상에서 새참을 나누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윤 대통령과 주민들은 서로 막걸리를 따라주며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담소를 나눴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 '꿈에영농조합법인'의 모내기 작업 현장을 방문해 모내기를 체험하며 활짝 웃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6.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과정에서 주민 한 명이 취미가 무엇인지 묻자 윤 대통령은 "열심히 일하고 시간이 남으면 사람들과 어울려 막걸리 한잔하는 것"이라고 답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또 청년농민 한 명이 "자부심을 가지고 농사를 짓고 있다. 부여에 스마트팜을 많이 유치해서 선진농업을 이끌겠다"며 포부를 밝히자 윤 대통령은 "농촌지역도 가루쌀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가공 농장을 만드는 등 복합지역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마을에 다둥이 엄마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새참 자리에서 직접 막걸리를 따라주며 격려하기도 했다.

이날 새참으로는 우리밀을 이용해 만든 잔치국수를 비롯해 지역에서 만든 서리태 두부김치, 국산 쌀로 만든 우렁이 막걸리와 가루쌀로 만든 가루쌀빵, 유기농 감자, 그 밖에 부여에서 생산된 수박·방울토마토 등이 제공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