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종민 "이재명, 팬덤 강화가 혁신이라 생각하는 것 같아"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6.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이재명 대표는 이재명의 민주당, 또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팬덤 지지층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가는 게 혁신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렇게 되면 일반 여론, 중도층, 더 넓은 국민들의 지지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 대표가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혁신위원장에 임명했던 일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5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이사장을 당내 혁신기구를 이끌 책임자로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명 직후 당 안팎에서 그가 '이재명 지키기 운동'에 참여했던 점, 천안함을 자폭했다고 표현한 점 등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결국 이 이사장은 임명 약 9시간 만에 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의원은 "저도 그렇고 많은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심각하고 보는 것은 단지 천안함 자폭설이라든가 이런 몇몇 발언의 문제도 있지만 보다 근본적으로는 친이재명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내정했다는 것"이라며 "(이 대표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더 강화하는 길로 가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이 아니냐는 지점에 대해 지금 상당히 심각하게 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이재명의 민주당은 반성 없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민주당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그리고 도덕 기준이 무너진 방탄 정당, 국민 민심은 아랑곳하지 않는 팬덤 정당(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니고 국민의 민주당으로 가야 한다. 이게 이번 혁신 논의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가) 만약에 강성 지지층하고만 가겠다, 국민 여론과 중도층 확장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 내에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큰 의견 대립이나 민주당 내부 의견이 갈라지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이 점에 대해 이 대표가 정말 심각한 결단이나 판단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이재명 대표 체제로부터 독립돼 있는, 그것과 좀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는, 조금 더 국민들 쪽으로 다가갈 수 있는 그런 인선이 필요한 것"이라며 "우리 당내에도 있고 밖에도 있다. 당 외냐 아니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향해 "부하들을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느냐, 어이가 없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데 대해서는 "빨리 잘못했다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사과를 안 하면 이 문제가 사퇴 문제까지 갈 것 같다"며 "이것은 정말 실수할 수도 있는 것이다. 내 생각이 그런 게 아니다,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