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국가 보훈 예산, 나라 얼굴…선진국 수준으로 늘려야"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6.05.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국가 보훈 예산이 그 나라의 얼굴"이라며 "선진국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전체 예산에서 국가 보훈 예산 비중이 독일은 3%, 미국은 2.5% 수준이지만 우리나라는 1%에 머무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보훈 예산을 선진국 수준으로 늘리고 최저소득보장, 고독사 예방 등을 위한 의료 인프라에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며 "특히 보훈병원을 우리나라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만드는 일도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많은 국가유공자들이 사회와 단절된 가운데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고 있다"며 "최근 5년 동안 연고없이 돌아가신 국가유공자가 백 여덟 분"이라고 했다.

또한 "취약계층 보훈 대상자 가운데 1인가구가 2만3000명이고 평균 나이 71세로 고령"이라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경제적 궁핍과 고독사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정의가 아니고 10대 경제 강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며 "국가유공자와 보훈대상자 분들이 자존감을 지키며 품위있는 삶을 살아가실 때 진정한 보훈이 이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