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민주, 北 정당인가…이재명 사죄하고 권칠승 중징계하라"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6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향한 '낯짝' 발언 논란을 두고 이재명 대표에 대국민 사과와 권 수석대변인의 중징계를 요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이후 소셜미디어(SNS)에 "호국영령들에 대한 모독을 일삼고 있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정당인가, 북한 정당인가"라며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시키며 호국보훈의 의미를 깊이 되새기는 오늘 현충일 기념행사장에서 저는 참담한 심정이었다"고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행사 직후 천안함 최원일 함장 이재명 대표에게 다가가 '이야기할 것이 있으니 좀 만나자'고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고 어떤 참석자들은 '이재명 대표가 여기 왜 왔느냐'고 저에게 질문하셨을 때 대답할 말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천안함은 자폭한 것'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하는 인물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 대표로부터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라며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네'라는 막말 논평으로 호국영령들을 공개 모독한 권칠승 수석대변인까지, 민주당 지도부의 반헌법적 행태에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맡겨놓았더니 그 지위를 악용해 국민을 숱한 내로남불로 속이고 괴담과 음모론으로 가득찬 선전선동으로 또 속이고 이에 더해 부도덕하고 무능하고 부패하기까지 한 정당이 아직도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알고 호국영령을 모독하고 있다"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혁신위원장의 사퇴로 끝날 해프닝이 아니다"라며 "이 대표는 천안함 용사들에 대한 모욕적 언행에 대해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시기 바란다. 또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한다"고 했다.

전날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됐던 이 이사장은 과거 SNS에 천안함 자폭설 등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최 전 함장은 이 이사장의 '천안함 자폭설'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한편 민주당을 향해서도 이 이사장 해촉과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권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라며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결국 이 이사장은 임명 약 9시간 만에 혁신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