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엄빠찬스' 규탄 결의까지…"선관위원 전원 즉각 사퇴해야"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위 간부 자녀 채용 특혜 논란과 관련해 중앙선관위원 사퇴 및 감사원 감사 즉각 수용을 촉구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6.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5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녀 채용 의혹'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감사원 감사 수용'을 압박하면서 노태악 선관위원장뿐만 아니라 선관위원 전원의 사퇴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본관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선관위의 각종 의혹은 국가의 주요 선거를 관리하는 국가기관에서 벌어진 일이라곤 도저히 볼 수 없을 만큼 심각하다"며 "이미 노태악 위원장 등 선관위원들은 검찰에 고발돼 검찰 수사를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노태악 위원장은 한계 상황에 이른 선관위를 바로 세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게 국민 평가"라며 "하루라도 빨리 선관위원장을 사퇴하는 게 선관위 쇄신을 앞당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부에서 어느 한 사람도 자정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한 몸처럼 선관위 쇄신을 막고 있는 선관위원들도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6.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선관위가 강제 조사가 불가능한 권익위 조사를 수용하고 강제 조사가 가능한 감사원의 감사를 거부하겠다는 건 대한민국 법체계를 부정한 잘못된 결정"이라며 "어떻게든 채용 비리를 덮고 감추려는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법과 국민을 무시한 선관위원장과 위원 모두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해 공정한 선거관리를 책임질 자격이 없다"며 "모두 다 내려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비공개로 의원들의 총의를 모은 뒤 발표한 결의문에서 "채용 비리 사태의 최종 책임자인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과 중앙선관위원 전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밝혔다.

또 "선관위는 독립성과 중립성 뒤에 숨지 말고 감사원 감사를 즉각 수용하라"며 "국민을 배신한 선관위는 국민께 석고대죄하고 뼈를 깎는 심정으로 조직을 개혁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선관위는 감사원 감사 거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내부적으로 재논의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감사원 감사를 원칙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위원님들끼리 수용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