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日 오염수 원내대책단 출범…청문회·국제공조 추진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원내대책단 출범식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6.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원내대책단을 출범했다. 원내대책단은 원내 역량을 결집해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에 대한 청문회를 추진할 방침이다. 태평양 도서국 정부 및 일본 민주당 의원 등과 연대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원내대책단 출범식을 열었다. 송기헌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대책단장을 맡고, 국회 정무위원회 김종민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조승래 의원·외교통일위원회 이재정 의원·환경노동위원회 김영진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어기구 의원 등 유관 상임위원회(상임위) 간사들이 부단장으로 참여한다.

원내대책단은 앞으로 국회 오염수 방류 저지 결의안 채택과 상임위 현안 질의, 국회 검증특위 설치, 정부의 국제해양법재판소 잠정조치 청구 등을 촉구할 방침이다. 또 태평양 도서국 정부·의회와의 연대를 강화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야당 입장도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박 원내대표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과연 안전한 것인가에 대한 확실한 결론 없이 바로 바다에 버리겠다고 하는 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일을 아무 거리낌 없이 하겠단 것과 똑같은 말"이라고 했다.

이어 "원내대책단을 꾸리는 것은 우리가 국민의힘과 정부에 요청해왔던 일들을 집중적이고 강력하게 추진해나간다는 것"이라며 "그간 국민의힘에 그간 국회 검증특위, 청문회 개최, 오염수 방류 저지 촉구 결의안 채택을 요청했고, 해양법에 따라 국제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함께하자고 했다. 해양재판소에 정부의 잠정 조치 청구 촉구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고 다시 제안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태평양 도서국 정부와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일본 민주당 소속 의원과도 깊이 토론해 공동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송기헌 원내대책단장은 "정부가 시찰단을 파견해서 시찰하고 돌아왔지만 국민들의 불안은 전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됐다. 상임위원회별로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하게 활동해 국민들의 불안을 없앨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출범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별로 빠르게 회의를 개최해 현안 질의를 진행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여당 협조나 여러 문제 때문에 상임위 회의는 잡히지 않은 상황"이라며 "빠른 회의 소집을 촉구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오는 7월부터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1000여개 탱크에 저장된 ALPS(다핵종제거설비) 처리 오염수 137만t(톤)을 해양 투기할 계획이다. 2040년대까지 30년간 하루 130t 정도씩 100배의 해수를 타 희석한 후 방출한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수증기 방출·지하 매설·전기분해 등 방법도 검토했으나, 안전성과 기술·비용 면에서 해양 방류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