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경찰 압수수색에 "너무 황당하고 어이없어…대가 치를 것"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했다. 2023.6.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찰이 5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최 의원은 "이런 식으로 장난을 칠 경우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5일 최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며 "이런 식으로 장난을 칠 경우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사무실 압수수색 전 최 의원 자택 인근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최 의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최 의원은 "지난 금요일(2일) 한 기자가 (한 장관 개인정보 유출 관련) 압수수색 영장에 내 이름이 기재된 것에 대한 입장을 알고 싶다는 문자를 보냈는데 내가 그것을 보지 못한 데다 이후 기자가 확인해보니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며 "이것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일하게 접하거나 알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한 장관의 개인정보가 담긴 인사청문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MBC 임모 기자의 자택 및 차량, 국회사무처를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해당 자료가 최 의원에게서 나온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회 의원회관에 위치한 최 의원 사무실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MBC 기자가 최 의원실로부터 이 자료를 건네받은 뒤 메신저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외부로 유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