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바이바이플라스틱' 출범행사 참석…친환경 행보

[the300]

지난 4월24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미국 국빈 방문을 위해 출국 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김 여사가 든 가방은 국내 비건 브랜드 '마르헨제이'의 헤이즐 백. (사진=대통령실 제공)/사진=뉴시스
김건희 여사가 5일 불필요한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고 착한 소비를 실천하기 위한 캠페인에 참석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환경의 날을 맞아 서울 고려대 SK미래관에서 진행된 '바이바이플라스틱(Bye Bye Plastic)' 캠페인 출범 행사에 참석했다.

유엔이 지정한 6월5일 '세계 환경의 날' 올해의 주제는 '플라스틱 오염 퇴출'로, 이번 행사는 이와 연계하여 일상생활 속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행사에는 전국 24개 대학 환경동아리 등에서 활동하는 대학생 80여명이 함께했다.

김 여사는 학생들과 함께 일상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방안과 각자가 실천하고 있는 사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플라스틱 절감 실천 약속을 하는 학생들에게 폐현수막 업사이클링 파우치와 캠페인 배지를 기념으로 전달했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3월 일본 도쿄 순방길과 지난 4월 미국 국빈 방문 때 국내 비건 패션 브랜드 '마르헨제이'의 헤이즐 백을 착용했다. 헤이즐 백은 사과 껍질을 활용한 '애플레더'로 만든 친환경 제품이다. 지난해 11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인도네시아 발리 순방에선 유스토피아를 방문해 쓰레기 감축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 활동가들을 만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