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당정대, 'K콘텐츠 인재육성' 머리 맞댔다…"교육과정 보완"

[the300]

(서울=뉴스1)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서울 마포구 서울음악창작소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계로 진출하는 K-콘텐츠와 청년들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3.6.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1일 청년들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K콘텐츠 경쟁력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당·정·대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창작자 교육과정 전반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 청년 당·정·대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음악창작소에서 '세계로 진출하는 K콘텐츠와 청년들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당에서는 김병민·장예찬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정부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문화산업정책과장, 방송영상광고과장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문화체육비서관실 및 시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들이 자리했다. 민간에서는 PD와 시나리오·웹툰 작가 지망생, 콘텐츠 분야 대학원생 등이 참석했다.

장 최고위원은 간담회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가장 많이 나온 얘기가 (정부에서 하는) 창작자 교육과정이 굉장히 많은데, 거기에서 좀 더 현장을 많이 나가서 지망생들이 현장을 보고 느꼈으면 좋겠다는 의견들이었다"며 "또 한 교육과정이 끝났을 때 작품 채택이 안 되는 등 유의미한 결과가 안 나오는 분들도 있는데, 그 경우에도 후속 조치 등을 통해 지망생들을 계속해서 (정부가) 이끌고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보균 장관과 대통령실 행정관께서 그 부분을 체크해서 교육 과정을 들여다보겠다고 하셨다. 이론 위주가 아니라 수강생들이 교육의 질에 만족할 수 있게 현장 실습 빈도를 높이겠다고 약속하셨다"며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한 과정이 끝이 아니라 그 사람들을 묶어서 주기적으로 멘토링을 하는, 그렇게 보완하겠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청년 콘텐츠 창작자들이 실제 정부 지원을 받으며 디테일하게 보완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줬는데, 쉽게 고칠 수 있는 부분들은 장관과 대통령실에서 적극 화답하겠다는 의지를 줬다"며 "다만 디테일한 부분에 국한하지 않고 훨씬 더 생계를 걱정하지 않고 본인이 가진 좋은 경쟁력을 정부 지원 아래 펼쳐나가기 위한 거시적 부분을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청년 당·정·대는 현장에서 청년들과 만나 의견을 직접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로 활동하고 있다. 1차 당정대 간담회 때는 새로고침노동자협의회를 만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의견을 청취했고, 2차 간담회 때는 중소기업 청년과 만나 근로기준법 등을 논의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청년 당·정·대가 각 분야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개선하는, 현장에서 가장 먼저 뛰는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