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관위 '특혜채용' 국정조사 "이견 없어…세부 논의 중"

[the300]

이양수(왼쪽)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6.01. /사진=뉴시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를 대상으로 한 국회 국정조사를 위한 실무 논의에 착수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관위 국정조사 비공개 회동을 열고 선관위 국정조사와 관련한 여야 입장을 조율했다.

이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 국정조사를 하기로 한 방향성에는 "(여야가)이견이 없다"며 "국정조사를 하기로 한 것은 어제 이미 결정이 났고 세부적 논의를 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상이나 목정 등은 추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위원회 구성 등은 당장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고 각자 당에 돌아가서 입장을 확인한 후 몇 차례 더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야 쟁점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협의할 내용이 많아 각 당의 입장을 조율해야 한다"고 했다.

송 수석은 "선관위 국정조사와 함께 방송법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도 논의했다"며 "논의는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검증특별위원회를 만들고 청문회를 추진하자는 입장"이라며 "특위 설치엔 시간이 소요돼 시찰단에 대한 현안 질의를 위한 국회 상임위원회 개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여야가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국정조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법에 따르면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특별위원회 또는 상임위원회에서 국정 특정사안에 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후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 출석과 출석 의원 과반 찬성으로 국정조사계획서가 통과되면 국정조사가 가능하다.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진 선관위도 국회 국정조사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노태악 선관위원장은 전날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도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