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송기헌 "日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 만들자" 제안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과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06.01.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을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특위) 설치를 제안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문가 현장시찰단이 전날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했지만 속 빈 강정에 불과했다. 브리핑은 일본이 제공한 정보 설명에 바빴고 국민 불안감만 증폭됐다"며 "정무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등 오염수 방류에 관련있는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검증 특위를 구성해 국회 청문회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에 관한 정보를 과학적, 객관적으로 공개해야 한다"며 "여당도 청문회 개최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또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할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 어민의 경제적 피해는 기정사실화됐고 후쿠시마 인근 어민도 (방류에) 결사반대한다"며 "(제소하면) 최소한 후쿠시마 오염수 환경영향 평가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 다시 제안한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및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및 잠정조치 결의안 채택에 동의해 주길 바란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민주당 요청을 정쟁으로 몰면 안 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책조정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정무위, 외통위, 농해수위, 환노위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현안질의하는 상임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고 농해수위는 여야 합의로 6월7일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상임위를 개최하기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11시에 양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예정인데 검증 특위를 만들자는 것을 다시 제안할 것"이라며 "검증 특위 설치에 시간이 들고 합의가 필요해 그 전에라도 관련 상임위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결과 보고에 대해 현안질의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