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AI 교과서 시대, 교사 역할 바꿔야…'하이터치' 키운다"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교육현안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6.01.
국민의힘과 교육부가 윤석열 정부 3대 개혁과제인 교육개혁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AI(인공지능) 디지털 교과서' 도입에 맞춰 올해 겨울 방학부터 교원을 대상으로 AI 디지털 교과서를 활용한 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를 시행키로 했다. 교육현장 디지털 대전환에 맞춰 교사의 역할도 지식전달자에서 개인별 맞춤형 코치로 역할을 재설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회 교육위원회(교육위) 여당 간사인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교육위원들과 교육부가 진행한 교육현안 관련 실무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교실에 첨단기술을 활용한 수준별 교육을 제공해 학생의 자기주도 학습능력을 신장하고 교사가 지식전달자에서 벗어나 학생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고 사회·정서적 역량을 함양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당정은 시·도교육청이 주관하고 민간이 협업해 AI 디지털 교과서를 적용하는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를 대상으로 2025년 AI 디지털 교과서 도입 전까지 연수를 실시해 원활한 현장도입을 지원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당정은 초중등교육법 개정 등 후속 입법에 긴밀히 소통하고 오늘 논의된 내용을 반영해 6월 초 AI 디지털 교과서 추진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AI 디지털 교육 대전환이 성공하려면 교과서 콘텐츠를 어떻게 만드느냐와 함께 (현장교육을) 뒤에서 이끌 교사 역량을 어떻게 키우고 지원할 것이냐가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라며 "선생님들에 대한 연수와 활용방안 등(을 마련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오승걸 교육부 책임교육정책실장은 "빠르면 올해 하반기 겨울방학부터 시작해 내년 여름방학, 겨울방학 등을 통해 관련 교사 전원에 대한 연수를 실시하려 한다"고 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AI가 들어간 디지털교과서로 교사 역할이 지식전달이 아닌 개별 맞춤교육을 돕고 코칭하는 역할로 바뀐다"며 "교사 연수가 당연히 필요하고 도입시점에 맞게 충분한 연수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교육부는 2025년부터 수학과 영어, 정보 교과 등에 AI 디지털 교과서를 도입하고 에듀테크(교육기술) 기업 등 민간 협력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를 두고 교육계와 정치권에선 AI 기반의 디지털 교과서가 현장에 안착하려면 일률적인 교육과정을 재편하는 동시에 교원 양성 과정부터 디지털 역량을 반영하는 등 인적자원 확충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이테크(High Tech)가 교육현장에 자리잡으려면 일선 교육을 담당하는 교사들도 디지털 기술에 맞춰 학생마다 맞춤형으로 보듬을 수 있는 하이터치(High Touch)가 중요하단 이유에서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직후부터 지속 강조해온 개념으로 국민의힘 교육위원들도 이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다.

이태규 의원은 "기존 교과서 중심, 강제적 평등을 고집하는 획일화 교육, 하나의 답만 요구하는 입시교육, 이념적 편향에 찌든 가치와 세계관으론 대전환 시대에 맞설 수 없다"며 "학생도 교사도, 교실도 대전환이 불가피한 시점"이라고 했다. 이주호 부총리는 "아이들 역량을 디지털 대전환에 맞서 잘 길러내지 못하면 (교육이) 빠르게 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당정은 교원 역량 강화 차원에서 교육대학교(교대) 등 교원양성기관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상윤 차관은 '교원 임용적체와 관련해 AI 디지털 교과서가 도입되면 교육수요를 맞출 수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 "AI 디지털 교과서가 도입된다고 해서 임용적체가 해소되는 것과 직접적 연관성은 없다"면서도 "미래교육변화를 준비하면서 교대 교육과정을 변화된 상황에 맞체 개편하는 작업을 우선적으로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학령인구가 줄어 임용 정원 자체가 줄어드는 트렌드도 있지만 AI 디지털 교과서처럼 디지털 교육같은 것들은 수요가 늘어나야 한다"고 했다. 오승걸 책임교육정책실장도 "초등학교 정보교육이 그간 34시간이었는데 내년에 적용되는 2022 개정교육과정에는 68시간으로 늘어난다"며 "새로운 수요를 반영해 디지털 교육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교원(수급대책)에도 일정 부분 확보해 반영했다"고 했다.

이날 당정은 이날 학교폭력 피해학생의 치유·회복을 위한 기숙형 위탁교육기관인 해맑음센터가 최근 대체부지를 찾지 못해 폐쇄된 것과 관련해 후속조치를 마련키로 했다.

이태규 의원은 "그간 학교폭력에 대한 관용적인 정책으로 책임있게 대응하지 못하고 피해자가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는 데 당정이 인식을 같이 했고 국가가 책무성을 갖고 학교폭력 피해자를 체계적으로 보호하기로 했다"며 "국가차원에서 학생 치유·회복에 관한 연구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전문기관 설치방안을 마련해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다. 해맑음센터도 기존 피해학생들이 치유 가능한 임시장소를 마련해 최우선으로 보호할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