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농성 곤봉 진압에…이재명 "反민주주의 폭거 용납 안 돼"

[the300]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05.3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포스코 하청 노동조합의 농성에 대한 경찰의 물리적 진압과 관련, "말로만 자유를 외치며 시민의 자유는 짓밟으려는 반민주주의적 폭거,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노동자도 국민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고공농성에 돌입한 한 노동자를 경찰이 곤봉으로 내려친다. 강제 연행으로 유혈사태까지 벌어진다"라며 "과거 군사정권 시절의 일이 아니다. 지금 2023년의 비참한 노동탄압 현주소"라고 썼다.

이어 "윤석열 정권은 건설노동자를 폭력배 취급하는 강압적 수사로 이미 노동자 한 분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며 "책임감을 가져야 할 주무부처 장관은 고인을 모욕하는 가짜뉴스 유포에 앞장섰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정부의 역할은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지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민을 지키는 것이지 국민을 때려잡는 것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정 실패를 노동자 때리기로 눈 가리기 하려는 얄팍한 속임수,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정치적 이득을 위해 '노동자 갈라치기'하며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분열의 정치, 당장 중단하라"고 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도로 한복판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금속노련) 소속 김준영 사무처장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김 사무처장은 지난 29일부터 왕복 6차선 도로 중간에 높이 7m의 철제구조물(망루)을 설치하고 고공농성을 이어갔는데, 경찰이 그를 끌어내리려고 시도하던 중 이를 막아선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을 물리력으로 진압했다. 한국노총과 금속노련은 진압 당시 영상을 공개하며 경찰이 과잉 진압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