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뉴욕대 총장 지명자 만나…카이스트와 파트너십 등 논의

[the300]한국과 뉴욕대 함께하는 'AI(인공지능)·디지털 국제 컨퍼런스'도 제안

[두바이=뉴시스] 전신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두바이 미래박물관에서 열린 미래비전 두바이 포럼에서 린다 밀스 뉴욕대 부총장, 리처드 데이비드 헤인스 아시아미래예측원 회장 등과 인사하고 있다. 2023.01.17. )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방한 중인 린다 밀스 뉴욕대(NYU) 총장 지명자를 만나 디지털 심화 시대에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을 위한 공동의 노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뉴욕대와 카이스트 간 디지털 파트너십 등이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뉴욕대가 주최한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세계 시민들이 함께해야 할 디지털 질서에 대한 구상('뉴욕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의 향유는 인류의 보편적 권리로 새로운 디지털 세계에서 세계시민의 자유가 극대화되고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B20 서밋, 다보스 포럼, 하버드대 연설 등에서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만들어가기 위한 전 세계인의 연대 필요성을 계속해서 피력해 왔다.

이번 접견은 뉴욕 구상의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졌으며, 윤 대통령과 밀스 총장은 새로운 디지털 질서 정립을 위한 전 세계인의 참여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밀스 총장은 뉴욕대 개교 이래 최초의 여성 총장 내정자로 오는 7월 임기가 시작된다.

윤 대통령은 "뉴욕대와 뉴욕은 모든 인프라를 잘 갖추고 있어 바이오 분야의 보스턴 클러스터와 같은 맨해튼 클러스터를 구축해 전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밀스 총장은 "카이스트와의 디지털 파트너십을 통해 맨해튼 클러스터를 이뤄가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또 "뉴욕대가 맨해튼 클러스터를 키워가는 과정에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분야 뿐 아니라 금융(회사), 로펌(법무법인) 등이 (뉴욕) 맨해튼으로 진출해 함께 커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뉴욕 구상에 대해 밀스 총장은 "대통령의 리더십, 영감, 정의에 대한 확고한 원칙을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이 발전하면 더 자유로워지는 부분과 오히려 정의와 인권을 제한하는 부분이 함께 존재하는데 이것들을 명확히 구분하여 규범화해야 인공지능이 지속적으로 발달할 수 있다"며 "자국의 이익에 따른 규제가 아닌 글로벌 규범을 통해 인류 후생을 넓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만들어가기 위한 디지털 자유 시민의 공론장을 총장님과 함께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고, 밀스 총장은 한국과 뉴욕대가 함께 'AI(인공지능)·디지털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뉴욕대가 함께 하는 국제 컨퍼런스 개최를 환영한다"며 컨퍼런스 공동 개최 관련 실무진간 협력을 긴밀히 진행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