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북핵대표 "北 위성발사 자제해야···강행시 단합 대응"

[the300]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4.07.

북한이 인공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하자 한국과 미국, 일본 북핵수석대표들은 29일 북한을 향해 계획 중단을 촉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이 위성 발사 계획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일 3국 북핵수석대표들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북한의 어떤 발사도 다수의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불법행위"라며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3국 대표들은 또 북한을 향해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불법적 발사를 자제할 것"을 촉구하며 "북한이 끝내 불법적 도발을 강행할 경우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이 인공위성을 오는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에 발사하겠다는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이 위성을 발사할 경우 그 추진체 등의 낙하 가능성이 있는 한반도 서해와 동중국해, 필리핀 루손섬 동쪽 해역 등 3곳에서 31일 0시부터 11일 0시까지를 시한으로 '긴급' 해양안전정보(항행경보)를 발령했다. 우리 해양수산부도 일본 측의 경보 발령에 따라 역시 해당 수역에 항행경보를 발령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