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공위성 발사' 예고···조태용 안보실장 NSC 상임위 주재

[the300](상보)北, 31일~내달 11일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 계획 통보…안보실, 尹대통령에 관련 내용 보고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북한이 인공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한 데 대해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29일 개최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오늘 북한의 소위 '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계획' 공개 관련, 국가안보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했으며 조 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합참의 상황보고를 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관련 동향을 계속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이에 관한 정부 입장은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원회에는 조 실장을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이 인공위성을 오는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에 발사하겠다는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국제해사기구(IMO)에도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인공위성이라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상 탄도미사일 발사를 의미한다.

이에 따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관계부처에 정보의 수집·분석에 만전을 기해 국민에 적절한 정보 제공을 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국이나 한국 등과 연계해 북한이 발사를 실시하지 않도록 강하게 자제를 요구하는 한편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만전의 태세를 취하도록 지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