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인권존중·약자보호 국정철학, 부처님 가르침서 나와"

[the300]불기 2567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참석해 축사…"국민 삶 희망 스며들도록 최선 다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정부는 어려운 이웃들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에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그리고 세계시민 모두와 함께 서로 도와가며 평화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인권 존중과 약자 보호, 세계 평화의 국정철학은 바로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계사 연합합창단의 삼귀의례와 함께 시작된 봉축법요식은 반야심경 낭송, 관불, 마정수기 봉행, 찬불가 순으로 진행됐으며, 대통령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국운융성과 국태민안을 빌며 헌등했다. 이후 축원, 불자대상시상, 대통령 축사와 법어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원로의장 자광스님을 비롯해 불교계의 여러 원로의원 스님, 중앙종회의원 스님 등이 참석했다. 정·관계에서는 김진표 국회의장, 각 당 대표와 국회의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이진복 정무수석 등도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불기 2567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았다. 우리 모두가 정성을 다해 밝힌 연등과 같이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온 세상 곳곳을 환히 비춰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모든 인간은 존귀하고 존엄하며, 어려운 이웃의 아픔을 보듬고 어루만지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리 사회의 따스한 등불이 되고 있다"며 "수천 년 동안 이 땅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 온 한국불교는 우리 국민의 기쁨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나라가 어려울 때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앞장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삶과 함께해 온 호국불교의 정신은 우리 역사 곳곳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며 "최근 튀르키예와 시리아의 지진 피해 속에서 수많은 이재민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우리 불교계의 구호 활동은 전 세계에 큰 감동을 주었다"고 밝혔다.

또 "한국불교는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가꾸고 꽃피우는 민족문화 계승자의 역할을 다해왔다"며 "우리 국민들이 전통 문화유산을 마음껏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재 관람료를 폐지하는 등 사찰의 문을 활짝 열어준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 정부도 전통 문화유산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부처님 오신 날 봉축 표어가 '마음의 평화, 부처님 세상'"이라며 "부처님의 세상은 바로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다. 온 세상에 부처님의 가피가 가득하길 발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2월 초 현직 대통령 부부로서는 최초로 신년대법회에 참석했고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국 주요 사찰에 대통령 축전을 보내는 등 불교계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