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회동' 김기현 제안에…이재명 "밥·술은 친구들과 하길"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를 향해 "밥 먹고 술 먹는 것은 친구분들이랑 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밥 먹는 것도 좋지만 국민들 더 나은 삶과 더 나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자고 토론, 대화하자 했더니 (김 대표가) 그건 거절했다"며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 잔 하자더니 언론에 대고 야당이 대화를 거부한 것처럼 말한 건 매우 아쉽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기현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을 갔을 때 (이 대표가) 내 옆에 앉아서 '밥 한번 먹자'고 했더니 이 대표가 '국민들은 밥만 먹는 것 안 좋아해요'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대표실에서는 "국민의힘 당 대표실이 지난 2일 오후 6시쯤 여야 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민주당 대표실은 '공개 정책 회동을 하자'는 취지로 회신했고 국민의힘은 '편하게 식사나 한번 하자'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진전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표실은 "(지난 23일) 노 대통령 추도식에서 김 대표가 이 대표에게 식사 제안을 했고, 이 대표는 '보여주기식 식사 회동보다 정책대화를 하자'는 취지의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정을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지, 나라 살림을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이라도 방식을 개의치 않고 언제든 대화하겠다"며 "김 대표님은 사양하지 마시고, 정부 여당도 아끼지 마시고 야당과의 대화에 나서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실이 '간호법 제정안'(간호법)에 대해 대선 후보 당시 공약이 아니었다고 밝힌 데에 대해 "당장 검색해봐도 윤 후보의 간호법 공약이 쏟아져 나온다"며 "국정현실은 간호법을 공약한 대통령 따로 있고 공약하지 않은 대통령 따로 있는 영화 속 멀티버스 같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