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남국, 바쁜 대선 때도 20분마다 코인거래…자금세탁 의혹 제보"

[the300]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사진=머니투데이포토DB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김남국 의원(무소속)의 가상자산(코인) 투자에 대해 '자금세탁'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25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김 의원의)코인 거래한 내역들, 횟수들 보면 지난해 대선 직전인 1월, 2월에 보면 하루에 한 사십몇 건, 이십몇 건 이런 거래들이 한 7~8일 정도에 있었다"면서 "대선 선거 때 한두 달 전이면 되게 바쁜 시기인데, 대선엔 관심이 없고 정신은 다른 데 가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어떤 날은 (코인 거래 횟수가) 49번으로 잠자는 시간을 빼면 20분에 1번씩 거래했다"며 "아예 대선 관심 없거나 아니면 대선과 관련한 뭔 활동을 했거나 두 가지 가능성을 다 점검해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이때 수십억의 돈이 왔다 갔다 해' 하니까 시기적 공교함 때문에 정치자금 얘기가 나오는 거고 그 이상의 근거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의원실에서도 계속 자체 조사를 해보면 불렸던 돈이 최소 100억대 이상 아니냐(하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김 의원 투자금의 출처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김 의원이 매입한)클레이페이 코인은 다른 코인하고 다르다"며 "위믹스, 비트토렌트, 마브렉스, 메콩 코인은 대체로 성공한 투자를 했는데 클레이페이는 처음 교환할 때부터 15억 손해를 보고 그 이후에도 손해를 많이 봤다"고 했다. 이어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며 "하나는 '실제로 자기 돈이냐', 또 하나는 '실패한 투자냐, 당한 거냐 아니면 다른 공모가 있냐'는 것이다"고 했다.

이를 두고 하 의원은 자금세탁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그쪽(가상자산) 업계에 있는 사람이 '이 패턴은 다른 데서 보던 자금세탁하고 너무 유사하다'라는 아주 구체적인 제보를 했다"며 "제보한 사람의 이야기는 '코인 자체는 관심이 없고 클레이페이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사람이 현금을 주는 그런 거래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주했다.

한편 전날 국회사무처가 위메이드 국회 출입 기록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선 "로비가 입법로비, 정책로비가 있을 수 있고 그리고 거기에 부적절한 자금로비가 수반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며 "코인 업체들 보면 사활을 걸고 있다. 그런데 P2E(Play To Earn, 돈버는 게임) 합법화는 상장 이상의 수십, 수백 배 가치가 오를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