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우주 G7 쾌거"…대통령실, 박수와 환호 '축제 분위기'

[the300](종합2)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 3차 발사 행사에서 나로우주센터와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자체 제작한 위성을 자체 제작한 발사체에 탑재해 우주 궤도에 올린 나라는 미국, 프랑스,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밖에 없다"며 "우주강국 G7에 들어갔음을 선언하는 쾌거"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제공) 2023.5.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저녁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에 "우리나라가 우주강국 G7(주요 7개국)에 들어갔음을 선언하는 쾌거"라고 축하했다. 자체 제작 발사체로 자체 제작한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세계 7번째 나라라는 얘기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요 참모, 직원 등과 함께 발사 과정을 지켜보고 결과를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3차 발사가 성공한 직후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화상으로 연결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누리호 3차 발사 결과를 보고받았다. 이종호 장관은 "누리호 3차 발사가 마무리되었음을 보고드린다"며 "어제 준비과정에서 발생한 기술적 문제로 하루를 연기했습니다만, 현장 연구원들이 밤을 새우며 원인을 분석하고 보완해 성공을 이루어냈다. 앞으로도 대통령께서 강조하시는 우주경제 구현을 위해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우주경제를 발전시키고 산업화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는 "앞으로 민간 분야에서도 우주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 3차 발사 행사에서 나로우주센터와 영상통화를 하며 격려하고 있다. 스크린 화면 왼쪽부터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고도화사업단장,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이상률 항공우주연구원장. (대통령실 제공) 2023.5.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 대통령은 "오늘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은, 이것은 우리 산업과 과학기술계의 대단한 쾌거"라며 "지금 전 세계에 자체 제작 발사체와 자체 제작 위성으로 로켓을 발사하고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나라가 7개 나라 밖에 없다"고 말했다. 7개 나라는 미국, 프랑스,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에 이어 우리나라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한국이 포함돼서 7개 국가이고 G7 국가(미국, 프랑스, 일본, 독일,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에서도 미국, 프랑스, 일본 3개국 밖에 없다"며 "우리가 우주 산업 분야에서 그야말로 G7에 들어갔다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벅차고 우주과학이 모든 산업에 선도 역할을 하는 것인 만큼 이제 전 세계에서 우리 대한민국의 첨단 과학기술을 바라보는 눈이 저는 이번에 확 바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번에 제가 미국 방문 시에도 NASA(미 항공우주국)와의 MOU(양해각서)를 하고 왔습니다만 이제 선진국에서도 우리 대한민국의 우주 과학기술과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을 하기 위해서 많은 제안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고흥=뉴스1) 이재명 기자 =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2021년 10월21일 1차, 2022년 6월21일 2차 발사가 이뤄졌다. 1, 2차 발사가 성능 검증을 위한 목적이었다면 이번 3차 발사는 처음으로 실용 위성을 우주로 데려가는 실전이다. 이번에 실려 가는 위성은 차세대소형위성 2호(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 도요샛 4기(천문연), LUMIR-T1(루미르), JAC(져스텍), KSAT3U(카이로스페이스) 등 총 8개다.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3.5.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또 윤 대통령은 "누리호 3차 발사는 8개 실용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킨 것으로 1개의 실험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킨 2차 발사에서 엄청나게 진일보한 것"이라며 "이번에는 모두 우리 카이스트, 한국천문연구원, 청년 스타트업 기업들이 제작한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안착시키고 가동을 시킨다는 측면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진과 기술자 여러분의 노고를 국민과 함께 치하하고 축하드린다"며 "우리 연구진 여러분, 파이팅이다. 수고 많으셨다"고 거듭 축하했다.

이날 대통령실 직원들은 오후 5시30분부터 2층 자유홀에 모여 누리호 발사 준비과정을 지켜봤다. 직원들은 오후 6시24분 누리호가 이륙하는 모습을 숨죽이며 지켜보다가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성공에 단계별로 박수를 치며 기뻐했다. 마침내 누리호가 1차에서 8차까지 위성 분리에 성공하자 직원들은 큰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 3차 발사 행사에서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자체 제작한 위성을 자체 제작한 발사체에 탑재해 우주 궤도에 올린 나라는 미국, 프랑스,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밖에 없다"며 "우주강국 G7에 들어갔음을 선언하는 쾌거"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제공) 2023.5.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초 윤 대통령은 누리호 3차 발사가 완전히 성공한 뒤 2층 자유홀에 내려올 예정이었으나 발사체가 정상궤도에 진입했다는 소식을 듣고 계획보다 빨리 내려왔다. 윤 대통령은 최상목 경제수석에게 누리호 발사 성공의 경제적 의미를,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에게는 과학기술적 의미를 각각 물었다. 최 수석은 "우주경제로 가는 중요한 로드맵이 확실해졌다"고 했고 조 비서관은 "우주기술은 일상의 모든 분야에 다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잠시 사무실로 돌아갔다가 8개의 위성이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했다는 소식을 듣고 자유홀로 돌아와 이종호 장관과 연구진들의 보고를 받고 직원들과 함께 누리호 발사 성공을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을 기념하며 대통령실 2층 누리홀에서 참모진과 격려 만찬을 했다. 누리홀은 작년 6월 21일 누리호 2차 발사 성공을 기념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앞서 누리호는 이날 오후 6시24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3300℃의 초고온 화염과 굉음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올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비행 데이터 등을 분석한 결과 누리호가 '실용위성 8기 수송' 임무를 성공한 것으로 판단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