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우주산업, 그야말로 G7…우리 보는 눈 확 바뀔 것"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3.05.23.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저녁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에 "우주강국 G7(주요 7개국) 진입 쾌거"라고 축하했다. 자체 제작 발사체로 자체 제작한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세계 7번째 나라라는 얘기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요 참모 등과 함께 발사 과정을 지켜보고 결과를 보고받은 뒤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은 우리나라가 우주강국 G7에 들어갔음을 선언하는 쾌거"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늘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은, 이것은 우리 산업과 과학기술계의 대단한 쾌거"라며 "지금 전 세계에 자체 제작 발사체와 자체 제작 위성으로 로켓을 발사하고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는 나라가 7개 나라 밖에 없다"고 말했다. 7개 나라는 미국, 프랑스,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에 이어 우리나라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한국이 포함돼서 7개 국가이고 G7 국가(미국, 프랑스, 일본, 독일,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에서도 미국, 프랑스, 일본 3개국 밖에 없다"며 "우리가 우주 산업 분야에서 그야말로 G7에 들어갔다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벅차고 우주과학이 모든 산업에 선도 역할을 하는 것인 만큼 이제 전 세계에서 우리 대한민국의 첨단 과학기술을 바라보는 눈이 저는 이번에 확 바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번에 제가 미국 방문 시에도 NASA(미 항공우주국)와의 MOU(양해각서)를 하고 왔습니다만 이제 선진국에서도 우리 대한민국의 우주 과학기술과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을 하기 위해서 많은 제안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고흥=뉴스1) 이재명 기자 =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2021년 10월21일 1차, 2022년 6월21일 2차 발사가 이뤄졌다. 1, 2차 발사가 성능 검증을 위한 목적이었다면 이번 3차 발사는 처음으로 실용 위성을 우주로 데려가는 실전이다. 이번에 실려 가는 위성은 차세대소형위성 2호(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 도요샛 4기(천문연), LUMIR-T1(루미르), JAC(져스텍), KSAT3U(카이로스페이스) 등 총 8개다.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3.5.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또 윤 대통령은 "누리호 3차 발사는 8개 실용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킨 것으로 1개의 실험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킨 2차 발사에서 엄청나게 진일보한 것"이라며 "이번에는 모두 우리 카이스트, 한국천문연구원, 청년 스타트업 기업들이 제작한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안착시키고 가동을 시킨다는 측면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진과 기술자 여러분의 노고를 국민과 함께 치하하고 축하드린다"며 "우리 연구진 여러분, 파이팅이다. 수고 많으셨다"고 거듭 축하했다.

앞서 누리호는 이날 오후 6시24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3300℃의 초고온 화염과 굉음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올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비행 데이터 등을 분석한 결과 누리호가 '실용위성 8기 수송' 임무를 성공한 것으로 판단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