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재능 없어, 대통령 부럽기도"…화기애애 '한-EU' 공식만찬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왼쪽),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의 공식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5.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의 자유, 평화, 번영을 향한 강력한 연대를 위하여" (윤석열 대통령의 한-EU 정상 공식만찬 건배사)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한-EU 정상회담이 끝난 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샤를 미셸 EU(유럽연합) 상임의장과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을 초청해 만찬을 열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만찬을 시작하기에 앞서 미셸 상임의장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에게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을 여당 대표라고 소개하고 국회 '한-EU 의회외교포럼' 회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야당 의원이라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사를 시작하면서는 두 정상의 모국어를 감안해 프랑스어로 환영을 뜻하는 "비앙브뉘!"와 독일어로 환영을 뜻하는 "빌코멘!"이라고 인사했다. 미셸 상임의장은 벨기에,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독일 출신이다.

윤 대통령은 유럽연합의 아버지로 불리는 로베르 슈망이 73년 전 유럽석탄철강공동체 탄생 선언을 통해 '유럽은 단지 하나의 계획이 아닌, 실질적 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구체적인 성과들을 통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한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성과들을 통해 통합된 유럽연합은 이제 한국과 같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들과 보다 확대된 연대를 도모하고 있다"며 "오늘 한국과 유럽연합은 그린, 보건, 디지털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포함해 협력의 폭과 깊이를 한층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유럽연합은 전략적 동반자로서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며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두터운 협력 관계를 구축해 온 한국과 유럽연합은 국제사회에서 가장 이상적인 연대 파트너가 됐다"고 말했다. 또 "이번 방한을 계기로 한국과 EU 관계가 지난 60년간 쌓아온 성과와 공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새로운 60년을 향해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및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의 공식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5.22. *재판매 및 DB 금지
미셸 상임의장은 답사에서 "한국과 유럽연합은 지구의 반대편에 있지만 그 어떤 인접국보다도 가깝게 자유, 인권, 법치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라며 "한국전쟁 때 많은 유럽국가들이 한국에 파병을 했으며 유럽과 한국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노력에 그동안 항상 함께해 왔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도 언급됐다. 미셸 상임의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우리가 공유하고 있는 가치가 침범되었는데 한국이 우크라이나와 유럽을 지지해 준 것을 주목하며 우리가 함께 보여준 연대와 우정을 통해 앞으로 세계가 좀 더 안정적인 환경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오늘 그린, 안보, 디지털 파트너십 등 다양한 논의를 했지만 그 근간에는 한-EU FTA(자유무역협정)가 있고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저희가 공통의 가치를 나누는 파트너이며 마음속 깊이 민주주의와 세계 평화를 수호하고 있는 국가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UN(국제연합) 헌장과 국제법을 수호하려는 우크라이나의 노력을 계속 지지하며 한반도를 드리우는 위협의 그림자에도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저 역시 동서로 분단되었던 국가에서 왔기 때문에 분단 국가의 아픔을 잘 알고 있으며 한반도에 언젠가는 반드시 평화와 번영의 통일이 올 것"이라고 하면서 "대한민국의 통일된 미래와 국민들, 한국과 유럽연합의 굳건하고 오랜 관계를 '위하여'"라고 한국말로 건배 제의를 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에서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5.22.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미국 국빈방문 당시 국빈만찬 후 연주회 때 즉석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아메리칸 파이' 노래도 또 한번 소환됐다.

미셸 상임의장은 "저는 대통령님처럼 노래를 잘할 수 있는 재능이 없기 때문에 여기서 노래를 하지 않을 것이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솔직히 대통령님께서 갖고 계신 탤런트가 부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상임의장이 노래를 안 한다고 하니 실망스럽다"며 "오늘 대통령께서 상임의장의 잔을 계속 채워준다면 뒤에 오케스트라도 있으니만큼 우리가 '아메리칸 파이'는 아니더라도 '벨기에 파이'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만찬은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만찬 메뉴는 한국의 고유 식재료를 활용한 가리비 잣즙 냉채, 밤가루를 올린 단호박죽, 새싹인삼을 올린 신안 민어찜, 양념 갈비구이와 구운 채소, 완도 전복 미역국, 홍삼 아이스크림과 유자 냉차 등이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