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3%p 오른 33%…국힘(35%), 민주(32%) 역전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4.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국빈 방미 효과로 한주간 3%포인트(p) 상승한 33%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7주 만에 더불어민주당을 제쳤다.

5일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응답이 이같이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6%p 내린 57%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다. 전체 응답률은 9.2%(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가 35%로 가장 많았다. 외교 요인은 전주 대비 14%p 증가했다. 다른 상위권 요인인 '국방·안보'(5%), '결단력·추진력·뚝심'(4%) '노조 대응'(4%) 등과 비교해 외교에 대한 긍정평가가 두드러지게 많았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4.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갤럽은 "지난주 5박 7일 미국 국빈 방문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핵 확장억제 강화 방안을 담은 '워싱턴 선언' 발표, 미국 의회 영어 연설, 만찬장 노래 등이 화제가 됐다"고 했다.

다만 부정평가 이유에서도 '외교'가 32%로 1위였다. 이어 '경제·민생·물가'(10%), '일본관계·강제동원 배상 문제'(7%), '경험·자질 부족과 무능함'(6%) 등 순이었다.

미국 국빈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됐다'는 답변(매우 도움 21%·약간 도움 22%)과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답변(전혀 도움 안 돼 25%·별로 도움 안 돼 17%)은 모두 42%로 박빙이었다. 도움이 됐다는 답변에서는 '국방·안보·동맹 강화'가 20%, 도움이 되지 않았다에서는 '실익 없음'이 23%로 각각 1위였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받는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 조사가 불발된 후 중앙지검을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검찰은 사전 조율이 없었다며 송 전 대표의 출입을 불허, 조사가 불발됐다. 이에 송 전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주위 사람을 괴롭히지 말고 저 송영길을 구속시켜주길 바란다"며 검찰 수사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2023.5.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은 전주 대비 3%p 상승한 35%, 민주당은 5%p 하락한 32%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4%, 무당층은 28%다. 국민의힘이 지지도에서 민주당을 앞선 것은 지난 3월3주 차 조사(국민의힘 34%·민주당 33%)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국민의힘은 3월5주 차(양당 모두 33%)와 4월3주 차(양당 모두 32%)처럼 동률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민주당에게 뒤처진 상태였다.

민주당 지지도 하락은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파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돈봉투 파문 의혹을 계기로 탈당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검찰에 자진 출석하는 등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오는 10일 윤 대통령이 취임 1주년을 앞두고 있는가운데 역대 대통령 취임 1년 무렵 지지율은 △노태우 45% △김영삼 55% △김대중 60% △노무현 25% △이명박 34% △박근혜 57% △문재인 78% 등으로 나타났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