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언 논란' 김재원·태영호…"중징계해야" 34% "자진사퇴해야" 32%

[the300]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4·3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20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4·3유족 대표들에게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3.4.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실언으로 논란을 빚은 여당 최고위원들에 대한 처분과 관련, 중징계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여론조사 결과 가장 높게 나타났다.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2~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언 논란을 일으킨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해 어떤 조치가 필요하냐고 물은 결과 '당 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응답이 3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본인이 자진사퇴 해야 한다'는 응답은 31.6%, '윤리위에서 주의나 경고 조치를 내려야 한다'는 답은 21.4%를 기록했다.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3%다.

정치 성향별로 살펴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윤리위에서 주의나 경고 조치를 내려야 한다'는 응답이 36.3%로 가장 높았다. '당 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응답은 22.5%, '본인이 자진사퇴 해야 한다'는 응답은 20.2%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층은 '본인이 자진사퇴 해야 한다'는 응답이 42.5%로 가장 높았다. 윤리위에서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응답도 42.4%를 기록했다. '윤리위에서 주의나 경고 조치를 내려야 한다'는 응답은 9.5%다.

무당층에서는 중징계 36.3%, 자진사퇴 34.1%, 주의·경고 17.2%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24일 출범했다. 당 안팎에서는 실언 논란을 빚은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여부가 윤리위 첫 안건으로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태 최고위원도 추후 윤리위 징계 대상이 될 수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6일 "이 시각 이후 당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언행에 대해 당대표 권한을 엄격하게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도 징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위 징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의 네 단계로 나뉜다.

김 최고위원은 앞서 '5·18 헌법 수록 불가', '전광훈 목사의 우파 통일', 4·3 기념일은 급이 낮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 표본추출 무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4%.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