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민주당, 검찰독재 '맞짱 리더십' 필요…내가 적임자"

[the300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도전자③ "나는 이재명과 '운명공동체'…최전선에서 방어해온 사람"

편집자주2024년 총선을 이끌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원내사령탑은 누굴까. 4월28일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김두관, 박광온, 박범계, 홍익표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 4명과의 릴레이 인터뷰를 이름 가나다 순으로 싣는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금은 검찰과 '맞짱' 뜰 때입니다. 내부 통합만 강조하는 것은 분열만 재촉할 뿐입니다. "

머니투데이 the300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만났다. 차기 원내대표 후보 등록 마감 당일 깜짝 출마선언을 한 그에게 왜 전격 출마를 결심했는지 물었다. 박 의원은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건 검찰독재와 맞서 싸우는 '맞짱 리더십'"이라며 "여기엔 나만한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사실 그는 올들어 내내 원내대표 출마를 고민해왔다. 고심 끝에 펜을 들고 후보등록 서류를 작성하게 만든 결정적인 계기는 지난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의 4.19 기념식 발언이었다. 윤 대통령은 당시 '거짓 선동과 날조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세력', '사기꾼', '돈에 의한 매수' 등 날선 단어를 썼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박 의원은 "이는 야당을 향한 정치적인 발언"이라며 "독재정권에 저항하는 시민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그 곳에서 내놓은 발언을 보고 (출마를 결심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모든 사안을 적과 나를 구분하는 적대적 방식으로 인식하는 사람"이라며 "윤석열 정부 검찰 독재에 맞서지 않으면 국가 위기가 초래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다른 원내대표 후보들과의 차별점으로 지난해 9월부터 맡은 당 내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 위원장 활동을 꼽았다. 박 의원은 "굳이 계파를 따지면 저는 친노·친문이지만, (검찰의 수사에 대한) 이재명 대표 방어를 최전선에서 실천해왔던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공동위원장 자격으로 이 대표도 참석하는 지도부 회의에서 매주 민생대책과 현안도 논의해왔다"며 "활동의 연속성을 고려할 때 이 대표 체제 민주당에서 원내를 책임지는 사령탑으로 저만한 사람이 없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와의 '케미'(화학적 교감)도 강조했다. 그는 "출마 선언 직후 이 대표를 찾아가 인사드렸다. '우리는 운명 공동체' 아니냐고 했더니 '허허'하고 웃으시더라"고 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당 내 최대 현안인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에 대한 해법으로 박 의원은 당 내 특별 조사기구 설치를 제안했다. 그는 "우리 당이 이 사안을 위중하게 바라보고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기구를 통해 이 사안을 어떤 원칙으로 처리해야 할지, 의혹 당사자들에 대한 제명과 탈당 등 조치 기준을 정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의혹 당사자인 송 전 대표가 귀국한 만큼 당 차원에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지 않겠나. 의혹이 커지고 있어 어느 한 개인, 혹은 대표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번 사안을 검찰의 정치탄압성 수사로 규정하진 않았다. 다만 그는 "지난해 5월부터 이어지는 전 정부와 이 대표, 민주당에 대한 검찰의 표적수사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며 "'돈 봉투 의혹' 역시 검찰이 수사해오다가 터트릴 시점을 고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정당개혁을 통해 권리당원의 권한을 키우겠다고 했다. 특히 대의원제 개편을 강조했다. 권리당원은 6개월 간 월 1000원씩 당비를 낸 이들로, 이 대표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이 많다. 대의원은 당의 최고 대의기관으로 규정된 전국대의원대회 구성원으로 오랜 기간 당 활동을 해왔던 이들이다. 현재 민주당 권리당원 수는 100만 명 수준인 반면 대의원 수는 1만 6000여명이다. 지난해 8월 전당대회 당시 권리당원 40%, 대의원 30%,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5%로 득표율을 계산했는데 권리당원 수가 많다 보니 같은 1표를 행사해도 비중이 대의원 60분의 1에 그치게 된다.

박 의원은 "당 대표와 중앙위원, 지역위원장, 대의원, 권리당원으로 이어지는 위계질서 구조를 혁파하고 아래로부터의 정당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당원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방법으로 의견수렴을 위한 플랫폼을 만들겠다고도 했다. 그는 "한 달에 한 번 꼴로 정책현안에 대한 의견을 물을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여론조사"라며 "쉽고 간단하게 의견을 묻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은 서울·전주·대전지법 판사를 거쳐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과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는 사법시험(33회), 사법연수원(23기) 동기 사이로 2013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윤석열형"이라고 남기기도 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인 지난해 9월부터는 검사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아 당 내 검찰 수사 관련 대응을 총괄하고 있다. 19∼21대 국회의원으로 일하며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사법개혁특위 간사 등을 맡았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목록